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3세 학생과 성관계한 미국 여교사, 7년 복역후 결혼

 
성인 여성 교사가 자신이 가르치는 학생과 성관계를 갖는 일이 미국에선 종종 벌어진다. 
 
가장 유명한 사례는 남편과 4명의 자녀를 버리고 21살 연하 제자와 결혼한 교사 메리 르터노다. 워싱턴주 시애틀의 초등학교에서 일하던 교사 메리 르터노는 34살이던 1996년 13살인 제자 빌리 푸알로와 수 차례 성관계를 가졌다.
 
당시 결혼해 슬하에 자녀 넷을 두고 있었던 르터노는 남편의 신고로 99년 체포돼 아동 강간죄로 총 7년6개월의 징역형을 마치고 출소했다. 르터노는 두번의 복역기간중 푸알로의 딸 둘을 낳았으며 마지막 석방 후인 2005년 푸알로와 결혼했다.
메리 케이 르터노와 빌리 푸알로. [유튜브 캡처]

메리 케이 르터노와 빌리 푸알로. [유튜브 캡처]

 
그러나 이들의 결혼은 지난 5월 남편 푸알로가 법원에 이혼신청서를 내면서 12년만에 파국을 맞았다.
 
미성년자 학생이 먼저 교사를 유혹해 성관계를 가진 사례도 있었다. 지난 2015년 미국 플로리다주의 생어거스틴 고등학교에서 영어를 가르치던 버지니아 힝클리(28, 여)는 교내의 16세 학생과 성관계를 가진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힝클리에게 발부된 체포 영장에 따르면 먼저 상대방에 접근한 것은 학생이었다. 이 학생은 학기 초부터 기혼자인 힝클리에게 추파를 던졌으며 간지럽히는 등 스킨십을 했다고 CBS뉴스는 전했다. 또 이 학생은 힝클리에게 수 차례 전화번호를 물어봤고 힝클리는 처음엔 전화번호를 알려주지 않았지만 계속되는 요청에 결국 전화번호를 알려줬다.
 
두 사람의 관계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것은 그 이후였다. 힝클리와 학생은 문자 메시지를 주고 받으며 서로 벗은 몸을 사진으로 찍어 보내기까지 했다. 이 학생은 수업이 끝난 뒤 힝클리의 교실로 찾아가 함께 시간을 보냈으며, 8월엔 공원에 주차된 차 안에서 성관계를 가졌다.  
관련기사
16세 학생과 성관계를 가진 교사 버지니아 힝클리. [CBS뉴스 캡처]

16세 학생과 성관계를 가진 교사 버지니아 힝클리. [CBS뉴스 캡처]

 
그러나 이 둘의 관계는 오래가지 못했다. 두 사람이 서로 성관계를 가졌다는 소문이 교내에 돌기 시작하면서 경찰의 수사가 시작됐다. 힝클리는 끝까지 성관계 혐의를 부인했지만 결국 11월 구속됐다가 1만 달러(1100만원)의 보석금을 내고 풀려났다.
 
체포될 당시 힝클리는 임신한 상태였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힝클리의 한 친척은 페이스북에 힝클리가 2016년 5월 출산 예정이라며 "새로운 가족을 맞이할 날이 무척 기다려진다"는 글을 올렸다. 2016년 5월은 힝클리가 학생과 관계를 가진 지 9개월이 되는 달이어서 이 아이의 아버지가 남편이 아니라 학생일 것이라는 소문도 돌았다. 아이의 아버지가 누구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힝클리는 약 1년 반에 걸친 재판 끝에 지난 6월 미성년자와 성관계를 가진 혐의로 징역 6개월에 보호감찰 72개월을 선고받았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