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한의 강경화' 최선희 북미국장 '직접 대화' 돌파구 여나

미국과 북한 간 벼랑끝 대치 해소를 위한 직접 협상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북한의 대미 협상을 총괄하는 최선희(53) 북한 외무성 북미국장의 미국 방문이 추진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최 국장은 지난 6월 의식불명 상태이던 오토 웜비어의 미국 송환 결정 협상 등 북미 접촉에서 실권을 행사하고 있는 북한의 핵심 당국자다. 
 

조셉윤-박성일 뉴욕채널, 싱크탱크통해 최 국장 방미 물밑 추진
김동철 목사 등 미국인 3명 석방 트럼프 조건, 북 수용에 달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 [AP=연합뉴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 [AP=연합뉴스]

워싱턴포스트(WP)는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박성일 주유엔 북한 차석대사의 뉴욕채널이 내부적으로 외무성 실세인 최 국장의 직접 방미를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최 국장은 1990년부터 2010년까지 북미협상과 6자회담에서 북한 측 영어 통역을 전담한 통역관 출신이다. 2011년 6자회담 차석대표로 대외협상 전면에 나선 데 이어 2016년 9월에는 외무성 부상으로 승진한 한성렬의 뒤를 이어 북미국장을 맡아 김정은 체제 외교라인의 신 실세로 부상했다. 최 국장을 두고 김대중 대통령의 통역관 출신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 빗대 ‘북한의 강경화’라는 얘기가 나오는 이유다.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도 한국 망명후 최 국장에 대해 자신의 베이징 유학 동기라면서 "최영림 전 내각총리의 딸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의 딸인 김호정, 허담 전 외무상의 딸 등과 함께 1980년대 베이징 외국어대학에서 공부했다. 실력이 엄청 뛰어나다”고 밝힌 바 있다.
AP통신이 11일(현지시간) 최근 북한과 미국 간 갈등이 고조되는 동안에도 조셉 윤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부차관보)와 박성일 주 유엔 북한대표부 차석대사가 접촉을 이어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앙포토]

AP통신이 11일(현지시간) 최근 북한과 미국 간 갈등이 고조되는 동안에도 조셉 윤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부차관보)와 박성일 주 유엔 북한대표부 차석대사가 접촉을 이어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앙포토]

 최 국장의 뉴욕 초청을 추진한 것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북미간 유일한 접촉 창구인 뉴욕채널이다. 로즈매리 디카를로 전 유엔 부대사가 이끄는 뉴욕의 민간 싱크탱크인 전미외교정책협의회(NCAFP)가 주도하는 비정부부문 대화(트랙2) 형식을 취했다. 
NCAFP는 지난 3월 초에도 최 국장을 단장으로 한 북한 대표단을 뉴욕으로 초청하려고 한 바 있다. 그러나 2월중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암살 사건이 터지면서 무산됐다. 북한 대표단의 방미시 조셉 윤 대표와 최국장의 자연스런 직접 접촉이 가능해진다. 두 사람은 지난 5월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웜비어 송환을 위해 한 차례 만난 적 있다. 이에 따라 조셉 윤 특별대표와 박성일 유엔차석대사가 7월 말 뉴욕에서 직접 만나 최 국장의 방미 문제를 논의했지만 협상은 일단 결렬된 것으로 알려진다. 조셉 윤 특별대표가 북 대표단의 비자를 발급하는 조건으로 “북한이 억류 중인 김동철 목사 등 한국계 미국인 3명을 석방해달라”고 요구하자 북한이 난색을 보였기 때문이었다.
워싱턴 외교 소식통은 “북한 억류 미국인의 송환은 트럼프 대통령이 조셉 윤 특별대표에게 직접 지시한 사안”이라며 “최 국장이 캐나다 국적 임현수 목사를 석방한 것처럼 미국인 3명을 석방할 경우 트럼프 행정부에선 처음으로 북미 고위급 대화의 물꼬가 트일 수 있다“고 말했다.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