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에스트로 김동현, 베테랑 고미와 9월 UFN 117서 대결

마에스트로 김동현

마에스트로 김동현

'마에스트로' 김동현(29)이 일본에서 일본인 파이터와 싸운다. 상대는 베테랑 고미 다카노리(39)다.
 
종합격투기 UFC는 라이트급(70.31㎏) 김동현이 다음 달 23일 일본 사이타마 수퍼 아레나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 나이트 117에서 고미가 대결한다고 발표했다. 김동현은 2015년 서울 대회를 통해 UFC에 입성했다. 하지만 데뷔전에서 도미니크 스틸(29·미국)에 KO패한데 이어 지난해 6월 UFC 199에서도 마르코폴로 레이예스(33·멕시코)에도 져 2연패를 당했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브랜던 오라일리(30·호주)에 판정승을 거둬 UFC 통산 성적 1승 2패를 기록중이다. 올해 6월엔 티보 구티(30·프랑스)와 대결할 예정이었으나 경기 직전 구티의 건강 이상으로 무산됐다.
 
김동현의 상대 고미는 백전노장이다. 1998년 MMA에 데뷔한 그는 일본을 대표하는 파이터였다. 2005년엔 프라이드 FC 라이트급 그랑프리에 우승하고 챔피언에도 올랐다. 그러나 UFC 진출 뒤에는 하락세를 보이며 4승8패에 그쳤다. 특히 최근 4경기에선 모두 KO와 서브미션으로 졌다. 일본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는 고미로선 자존심을 회복해야 하는 무대다.
 
김동현은 일본 단체 DEEP에서 활동한 적이 있어 일본 무대엔 익숙한 편이다. 일본 선수들과도 여러 차례 대결한 경험이 있다. 김동현은 "프라이드 챔피언 출신 고미와 싸우게 돼 영광이다. 최고의 몸 상태로 멋진 경기를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고미는 "김동현은 젊고 강한 선수라 들었다. 내가 가진 모든 걸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 / 김동현B "김동현이 또 있다는 걸 보여주겠다"

디지털 / 김동현B "김동현이 또 있다는 걸 보여주겠다"

한편 이번 UFC 117에선 세 차례의 한·일전이 열리게 됐다. 웰터급(77.11㎏) 임현규(32)는 아베 다이치(25·일본)와 맞붙는다. 여성 파이터 전찬미(20)도 곤도 슈리(28·일본)와 스트로급(52.16㎏) 경기를 치른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