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동근 "딸 조이, 사고로 잠시 숨 끊긴적…제 혼 울린날"

배우 겸 래퍼 양동근이 둘째 딸 조이 양의 사고 당시 기억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사진 SBS 정글의 법칙 화면 캡쳐]

배우 겸 래퍼 양동근이 둘째 딸 조이 양의 사고 당시 기억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사진 SBS 정글의 법칙 화면 캡쳐]

배우 겸 래퍼 양동근이 방송에 출연해 둘째 딸 조이 양의 사고 기억을 떠올리며 오열했다.
 
11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이하 정글의법칙)에서 불씨를 살리던 양동근이 갑자기 눈물을 쏟았다.
 
한참동안 눈물을 흘린 양동근은 김병만에게 "왜 울었는지 알고 싶냐"고 묻자, 김병만은 "혹시 아기 때문에 그런 거 아니냐"고 되물었다.
 
이에 양동근은 "맞아, 원래 내가 저번에 뉴질랜드 촬영을 가기로 했었다. 출발이 4월 5일이었는데, 나흘 전인 1일 날 딸 조이에게 사고가 났다. 그 때문에 가지 못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조이가 질식을 했었다. 너무 놀라 내가 안았는데 애가 숨이 끊어져있었다. 불씨를 흔드는데 왜 갑자기 복받쳤냐면, 흔들면 안에 빨간 불이 피어오르지 않나. 그걸 흔드는데 당시 축 처져 있던 조이가 생각이 났다"며 다시 눈시울을 붉혔다.
 
이때 양동근이 살린 불씨가 타오르기 시작했다. 옆에 있던 조정식이 "불이 붙었다"고 말한 뒤 양동근을 보며 "지금은 (딸이) 괜찮냐?"고 묻자 "지금은 너무 건강하고, 너무 예쁘다"며 다시금 입가에 미소를 지어 보였다.
 
양동근은 이어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제 혼을 울린 날이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가족을 위해 열심히 해야겠다는 그 생각에 더 확신을 주기 위해 주어진 시간이었던 것 같다"며 "가족과 더 화목할 수 있게 도와준 시간 같다"고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