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中 시진핑과 통화 예정…모든것 잘 해결 될 것"

11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북한의 도발 행위에 대한 대응책 마련을 위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를 가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사진 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북한의 도발 행위에 대한 대응책 마련을 위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를 가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사진 연합뉴스]

북한의 계속된 도발 행위에 대한 대응책 마련을 위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를 가질 예정으로 알려졌다.
 
이날 AP 등 미국 매체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뉴저지 배드민스터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희망을 갖고 보는데, 모든 것이 잘 해결될 것"이라며 "나보다 더 평화적 해법을 선호하는 사람은 없다"고 강조했다.
 
또 괌을 포위 사격하겠다는 북한의 위협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그가(김정일이) 괌이나 다른 곳에 대해, 그곳이 미국 영토이든 동맹국이든, 어떤 행동이라도 한다면 그는 진짜로 그 행동을 후회하게 될 것이다. 빠르게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오전 트위터를 통해 "북한이 현명하지 않게 행동할 경우 군사적 해결책이 완전히 준비됐고 장전됐다"며 무력 사용 등을 포함한 강력한 대북 압박을 시사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