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산 세월호 합동분향소 관리업체 직원, 분향소 제단 뒤편에서 숨진 채 발견

안산 단원경찰서. [연합뉴스]

안산 단원경찰서. [연합뉴스]

경기 안산 세월호 합동분향소에서 분향소를 운영ㆍ관리하는 하청업체 소속 직원이 분향소 안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퇴근시간이 지났는데 보이지 않아 찾다가
분향소 제단 뒤편에서 발견
“학생들에게 미안하다. 스트레스를 받는다”
유서 남겨…
경찰 “왜 극단적 선택했는지 다른 메시지 없어”

11일 안산단원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20분쯤 경기 안산시 단원구의 화랑유원지에 마련된 세월호 정부 합동분향소에서 A씨(51)가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세월호 합동분향소 관리 장례업체 하청 직원인 A씨는 분향소 제단 뒤편에서 발견됐다.  
 
이날 동료들은 오후 6시 퇴근시간이 지났음에도 A씨가 보이지 않자 찾던 중 제단 뒤편에서 목매 숨져있는 A씨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숨진 A씨가 입고 있던 상의 주머니에서는 “학생들에게 미안하다.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내용이 담긴 A4 용지 절반 크기의 유서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왜 극단적인 선택을 했는지 알 수 있을 만한 다른 메시지는 없었다”면서 “타살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보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유족 등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타살 흔적이 없는 점 등으로 미뤄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유족과 동료들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