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대 어린이병원 교수 간 성추행, 6개월 직무정지…“추가 징계 논의될 것”

서울대 어린이병원 선후배 교수 간 성추행 사건이 일어났다. [사진 서울대병원 홈페이지 캡처]

서울대 어린이병원 선후배 교수 간 성추행 사건이 일어났다. [사진 서울대병원 홈페이지 캡처]

서울대병원에서 선배 교수가 회식 자리에서 후배 교수를 성추행해 직무정지 6개월 징계를 받았다.
 
11일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서울대 어린이병원 선배 A교수가 후배 B교수(여)를 회식이 끝난 후 성추행한 혐의로 인사위원회에 회부됐다.  
 
A교수는 이날 회식이 끝난 뒤 자리를 옮기는 과정에서 B교수에게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B교수는 피해 사실을 병원에 알렸고, 병원 측은 지난 7월 초 인사위원회를 열고 자체적인 조사를 벌였다.
 
서울대병원은 자체 진상조사 결과 A교수의 성추행 사실을 확인하고 즉시 A교수에게 6개월 직무정지 처분을 내렸다. 다만 병원 측은 A교수가 예약된 진료와 수술을 맡아야 하기 때문에 한시적으로 정리기한을 부여했다. 또 부적절한 신체 접촉이 있었다는 사실 외 구체적인 정황은 공개하지 않았다. A교수는 오는 14일을 기해 직무가 정지된다고 설명했다.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선배 교수가 후배 교수를 성추행하는 부적절한 사례가 발생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달 초 인사위원회를 통해 직무정지 처분이 내려졌지만, 서울대 소속인 A교수는 대학 차원에서 추가적인 징계절차가 논의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