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트럼프 "군사적 해결 준비 완료…김정은, 다른 길 찾아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이른 아침 트위터를 통해 "군사적 해결 준비는 완료됐다"며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강력한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트럼프 대통령, 국가안보회의 다음날 아침, 북한 향해 강력한 경고 보내
회의 직후 취재진에겐 "'화염과 분노' 성명이 충분히 강하지 않았나 보다"
선제 타격 가능성 묻는 질문엔 "우리는 그런 것을 말하지 않는다" 애매모호한 답변만

북한에 대한 강성발언을 이어가고 있는 트럼프 미 대통령. [연합뉴스]

북한에 대한 강성발언을 이어가고 있는 트럼프 미 대통령.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군사적 해결책이 완전히 준비됐다. (미사일의) 조준과 장전도 마쳤다"며 북한이 현명치 못하게 행동한다면 군사적 조치가 내려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김정은은 다른 길을 찾아보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앞서 "'화염과 분노(fire and fury)'에 직면할 것"이라며 북한을 향해 강력한 메시지를 보냈던 트럼프 대통령은 이같은 트위터를 통해 직접적인 군사적 대응 가능성을 시사했다. 앞선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미국령 괌에 대한 포위 공격을 준비하고 있다며 위협을 멈추지 않자 추가적인 경고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의 이같은 위협에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NSC(국가안보회의) 관계자들과의 회의 직후 취재진에게 "아마도 그 성명('화염과 분노')이 충분히 강하지 않았던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선제 타격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우리는 그런 것을 말하지 않는다"며 말을 아꼈다. 다만, 북한이 미국에 대한 공격 움직임을 보일 경우 "북한이 가능하리라고 전혀 생각하지 못했던 것 같은 일이 북한에 일어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