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관병 갑질' 박찬주 대장, "전역 연기 결정은 부당" 인사소청 제기

 
지난 8일 군 검찰에 출석하는 박찬주 육군 대장.  [연합뉴스]

지난 8일 군 검찰에 출석하는 박찬주 육군 대장.  [연합뉴스]

‘공관병 갑질’ 의혹으로 군 검찰 수사를 받는 박찬주 육군 대장이 11일 2작전사령관에서 물러난 자신의 전역을 연기한 데 대한 인사소청을 국방부에 제기했다.
 
군 관계자는 이날 “박 대장이 자신에 대한 국방부의 전역 연기 조치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국방부에 인사소청을 제기한 것으로 안다”며 “법규에 따라 소청심사위원회를 열어 박 대장 측 주장이 타당한지 심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장은 중장급 이상의 장교가 면직될 경우 전역하도록 규정하고 있는 군인사법 조항 등을 근거로 소청을 냈다. 박 대장은 지난 8일 군 지휘부 인사에서 2작전사령관에서 면직됐지만, 국방부는 그에게 정책연수 명령을 냈다. 현역 신분에서 군 검찰의 수사를 계속 받기 위해 전역을 연기한 것이다. 현역 대장이 인사에서 보직을 얻지 못한 상태에서 현역 신분을 유지하는 것은 아주 이례적인 일이다. 
지난 10일 군 검찰이 박찬주 육군 대장의 공관에 대해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을 서울 국방부 검찰단에으로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0일 군 검찰이 박찬주 육군 대장의 공관에 대해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을 서울 국방부 검찰단에으로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따라 군 검찰은 지난 8일 박 대장을 소환한 데 이어 10일에는 박 대장이 쓰던 2작전사령부 공관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또 박 대장을 한번 더 소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박 대장의 인사소청 제기는 그가 군복을 벗고 민간 검찰의 수사를 받는 게 유리하다고 판단에 따른 것이라는 관측이 군 안팎에서 나온다.
 
박 대장은 국방부에 인사소청을 제기한 것과는 별도로 행정소송도 준비 중이라고 한다. 국 당국은 박 대장의 인사소청 심사와 상관 없이 군 검찰 수사는 차질 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