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기 없다” 말에 격분해 불판 부순 경찰 간부

지난 1일 세종시의 한 고깃집은 밤 10시쯤에 고기가 다 떨어졌다. [중앙포토]

지난 1일 세종시의 한 고깃집은 밤 10시쯤에 고기가 다 떨어졌다. [중앙포토]

늦은 밤 술에 취해 고깃집에서 식당주인에게 욕설을 하고 고기 불판을 부수는 등 난동을 부린 경찰 간부가 검거됐다. 이 경찰 간부는 “고기가 없다”는 말에 화가 나서 이러한 범행을 저질렀다.  
 

고기가 없어서,
주인에게 욕하고
고기 불판 부숴…

충남 세종경찰서는 술에 취해 식당에서 욕설하고 집기를 파손한 혐의(재물손괴)로 A경감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1일 밝혔다.
 
A경감은 지난 1일 오후 10시쯤 세종시 한 고깃집서 술에 취한 상태로 업주에게 욕을 하고 주먹으로 테이블을 내리쳐 불판을 부서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경감은 동료와 함께 술을 마시고 있었다.  
 
A경감은 “늦은 시간이라 고기가 없다. 다 떨어졌다”는 업주의 말에 화가 나 행패를 부린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경감과 업주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서울 한 경찰서 소속인 A경감은 세종시 국무조정실에 파견 나온 상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