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북한 어리석게 행동하면 군사적 해법은 지금도 충분히 준비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북한 문제 해결 방안과 관련해 “북한이 어리석게 행동한다면 군사적인 해법은 지금도 충분히 준비돼(locked and loaded)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김정은이 다른 길을 찾길 바란다”며 이렇게 썼다. 
앞서 CNN은 지난달말 복수의 미 국방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미국 국방부가 북한 핵 문제와 관련해 대북 군사옵션을 마련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곧 제출될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가운데)이 10일 휴가지인 뉴저지주 트럼프 내셔널 클럽에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오른쪽)과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가 안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가운데)이 10일 휴가지인 뉴저지주 트럼프 내셔널 클럽에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오른쪽)과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가 안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엔 “‘화염과 분노’는 충분히 센 발언은 아니었다. 두고 보라”고 말했다. 
지난 8일 ‘화염과 분노’ 발언으로 북한에 대한 군사력 사용 가능성을 시사한 뒤 대북 경고 수위를 계속 높이고 있는 것이다. 휴가지인 뉴저지주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 등과 가진 긴급 안보회의를 전후해 기자들과의 두 차례 문답을 통해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선제타격도 검토하느냐”는 질문에 “나는 선제타격에 대해 절대 이야기하지 않는다.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는 두고 보면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불시의 대북 선제타격도 배제하지 않고 있음을 내비친 것이다. “정신을 차리지 않을 경우 북한은 이 세상 어떤 나라도 경험하지 못한 고통에 빠질 것”이란 경고도 했다.  또 북한의 ‘괌 포위사격’ 위협과 관련해, 김정은을 직접 겨냥해 “그(김정은)가 괌에 뭔가 저지른다면 누구도 보지 못한 종류의 사태가 북한에 일어날 것”이라며 “빈말이 아니라 진실된 발언(No, that‘s not a dare, as you say. That is a statement of fact)”이라고 강조했다. 또 "미사일 방어 예산을 수십억 달러 늘리겠다"는 말도 했다. 트럼프의 잇따른 강경 발언은 대북 압박 수위를 최대한으로 끌어올려 미사일 협박이라는 북한의 벼랑 끝 전술에 맞서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