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 “서울 지하철 24시간 운행 방안 추진”

서울교통공사가 최근 24시간 전동차 운행을 위한 연구용역을 발주했다. [중앙포토]

서울교통공사가 최근 24시간 전동차 운행을 위한 연구용역을 발주했다. [중앙포토]

서울교통공사가 서울 지하철 일부 노선을 24시간 운행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11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하철 1~8호선을 운행하는 서울교통공사가 최근 24시간 연장 운행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연구 용역을 발주했다.  
 
공사는 야간 경제 활동 인구가 늘어나 최근 심야 시간대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미 24시간 지하철을 운행하고 있는 도시는 영국 런던, 독일 베를린, 미국 뉴욕, 오스트리아 빈 등이다. 24시간 운행을 통해 발생하는 야간경제 효과도 꽤있다는 분석도 있었다. 런던시는 지난해 금ㆍ토요일 지하철 24시간 운행을 도입하면서 연간 6000억원 이상의 경제효과가 예상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시는 지하철이 24시간 운행할 경우 상당한 효과를 예상하고 있다. 환경미화원, 호텔종업원, 보안요원, 대리운전기사, 야간업소 종사자 등 심야ㆍ새벽 시간대 출퇴근 근로자를 위해 안전한 교통서비스를 제공해줄 수 있다는 점과 심야시간 동안 시민들의 활동을 통해 일자리 창출 등으로 경제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다는 점 등을 꼽았다. 일단 귀가 걱정이 줄어드니까 더 길게 경제 활동을 할 것이라는 논리다.  
 
서울교통공사는 이번 연구 용역을 통해 심야시간대 실제 지하철 교통 수요를 파악하고, 유동인구와 24시간 운행 적합한 요일과 노선 등을 산출할 계획이다. 공사는 올해 말까지 연구를 마친 뒤 내년 초쯤 구체적인 계획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고려해 봐야할 하드웨어적인 문제도 있다. 서울 지하철 전동차 중에는 30년 넘게 운행한 차량도 적지 않다는 분석이다. 안전한 24시간 운행을 위해 차량과 시설물 안전 점검 계획을 재수립해야한다.  
 
또 연간 3000억원대 적자를 기록중인 서울교통공사가 24시간 운행을 할 경우 적자폭이 더 커진다는 우려가 나온다. 심야 노동에 따른 노조의 반발, 손님을 뺏기게 된 버스ㆍ택시의 반대도 넘어야 할 산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