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0대 병원장, “친밀감의 표시”라며 20대 간호사 성추행 혐의

70대 병원장은 “친밀감을 표시한 것”이라면서 20대 간호사의 몸을 만진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포토]

70대 병원장은 “친밀감을 표시한 것”이라면서 20대 간호사의 몸을 만진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포토]

광주이 한 70대 병원장이 자신의 병원에서 근무하는 20대 간호사를 1년 가까이 상습적으로 성추행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를 하고 있다.  
 
11일 광주경찰청에 따르면 광주의 한 병원장 A씨(73)가 이 병원 간호사 B씨(22ㆍ여)를 상습적으로 성추행했다는 고소장이 최근 접수돼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B씨는 “병원장 A씨가 지난해 6월부터 최근까지 병원의 간호사실 등에서 신체 일부를 만졌다”고 주장했다. B씨는 경찰에 “다른 간호사와는 달리 유달리 자신은 이름을 불러주고 머리를 쓰다듬는 등 예뻐했다”며 “그러나 이것이 시간이 지날 수록 정도가 심해졌다”고 진술했다.  
 
B씨는 A씨의 상습적인 행동에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 휴대전화 대화기록과 녹음파일 등을 모았고, 이를 경찰에 제출했다.  
 
경찰은 A씨를 소환해 조사를 벌였으며 동료 간호사의 증언과 병원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추가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사회 초년생이어서 병원에 빨리 적응 할 수 있도록 친밀감을 표시한 것”이라는 등의 발언을 하며 범행을 부인하다 B씨가 제출한 휴대전화 녹음파일 등의 증거 자료를 확인한 뒤 일부 혐의를 인정했다며 다음주쯤 사건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