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TBC '뉴스룸' 주말 앵커 바뀐다…손석희 "뉴스 자율성 최대화"

이지은·김필규 앵커, 황남희·이정현 앵커

이지은·김필규 앵커, 황남희·이정현 앵커

JTBC가 뉴스룸을 한층 업그레이드 시킨다는 개편계획을 내놨다.  
 
11일 JTBC '뉴스룸'은 먼저 앵커시스템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앵커시스템은 말 그대로 앵커에게 편집권 등을 대폭 이양해 뉴스 제작의 독립성을 키우는 체제를 말한다.  
 
주중 뉴스룸의 경우 손석희 앵커가 보도부문 사장을 겸하고 있어서 자연스럽게 이런 체제가 정착돼 왔는데 앞으로 모든 뉴스에 이 시스템을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손석희 보도부문 사장은 이번 개편을 앞두고 "말하자면 뉴스 프로그램을 각각의 독립군으로 만들자는 것이다. 권한과 책임을 앵커를 비롯한 각각의 제작진에 넘겨서 우리 자신의 전체적인 체질을 강화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손 사장은 "물론 보도담당 사장과 국장이 전체적인 책임을 지는 것은 변함이 없다. 하지만 자율성은 최대한 키우자는 것이고, JTBC보도국이 이젠 그 정도까지는 소화할 수 있는 단계에 왔다고 판단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매주 금요일부터 일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되는 주말 '뉴스룸'에는 미국 연수에서 돌아온 김필규 기자가 오는 18일부터 앵커로 투입된다.  김필규 기자는 '뉴스룸'의 메인 코너 '팩트체크'의 1대 진행자로 손석희 앵커와도 환상의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아침 뉴스인 '아침&'의 앵커 겸 편집 책임자는 도쿄 특파원을 마치고 돌아온 이정헌 기자다. 기존 황남희 앵커와 함께 14일부터 ‘아침&'을 진행한다. '아침&'은 이날부터 방송시간에도 변화를 준다. 30분을 앞당겨 오전 7시부터 방송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