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시민의식 실종된 바닷가 '피티켓' 이렇게 대응하자… 네티즌들이 제시한 해법은

피서철 전국 유명 해수욕장에서 시민의식이 실종됐다는 중앙일보 기획 르포 기사(해변에 나뒹구는 ‘피티켓'…쓰레기·고성방가·몰카 기승)와 관련 많은 독자들이 공감하면서 대안을 적극 제시했다. 디지털 기사에는 수천개의 댓글이 달렸다.
 

강력한 단속·처벌, 법규 어겨 발생한 사고에는 징벌적 손해배상 청구
"휴가기간 솔선수범 통해 성숙한 시민의식 보여주자" 자성 목소리도

모두가 즐거운 피서를 위해 단속을 강화하거나 시민의식을 발휘하자는 제안이 많았다. 중앙일보 홈페이지와 포털(네이버) 등에 올라온 독자들의 다양한 해법을 소개한다.
 
네티즌 ‘eduh****’는 “해수욕장이나 역사 관광지 등은 특정 개인의 자유를 만끽할 수 있도록 조성된 곳이 아니라 국민 누구나 안락하고 쾌적한 휴가와 휴식을 즐기도록 조성된 곳이다. 이런 곳을 더럽히고 불쾌하고 짜증 나게 만드는 행위를 개인의 자율에 맡기는 것은 정부와 관련 기관이 직무유기와 다름없다. 강력한 단속과 처벌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법규를 어겨 발생한 사고에 대해 공적 구조활동이 개입된 경우 소용된 비용의 수십 배에 달하는 징벌적 손해배상 청구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happ****’는 “해수욕장도 공원으로 지정해 음주를 금지해야 한다. 미국의 어느 주는 야외 어느 장소라도 음주가 금지돼 있다. 한국은 흡연은 제약을 많이 하면서 음주에는 너무 관대하다”고 강조했다.
 
‘mylv****’는 “대륙 어쩌고 욕할 수가 없다”고 했다. 중국인들의 무질서에 빗댄 이 댓글은 ‘좋아요’가 3000개 이상 달리기도 했다. ‘qodn****’는 “항상 욕하지만, 시민의식은 일본 따라가려면 멀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 댓글에도 2000여 명이 넘는 네티즌들이 찬성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남은 휴가시즌 변화된 국민의 모습을 보여주자며 동참을 촉구했다. 
 
‘dlwo****’는 “제발 선진국이면 우리 모두 다 선진국 국민답게 부끄럽지 않게 행동합시다. 외국인들이 보면 뭐라고 생각하겠어요. 가까운 일본만 해도 진짜 뒷정리 같은 건 잘해서 엄청 깨끗한데 우리가 일본보다 못할 수는 없잖아요”라며 성숙한 시민의식을 강조했다.
 
‘sjpr****’는 “아직 피서를 떠나지 않았거나 피서 중인 국민들은 자신들이 머물렀던 자리를 깨끗히 치우고 돌아오면 좋겠다”며 “내가 먼저 나서면 주변 사람들도 자연스럽게 따라할 것”이라고 했다.
 
보령=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