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효성 "공영방송 사장 책임 물을 수 있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오른쪽)이 11일 오전 국회에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예방했다. 박종근 기자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오른쪽)이 11일 오전 국회에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예방했다. 박종근 기자

11일 국회를 찾은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공영방송 사장이 공적 책임과 공정성을 지키지 않았다면 책임을 물을 수 있다”고 말했다. 
 

전 정부에서 선임된 KBS·MBC 사장 겨냥
MBC 두곤 "논의를 오래 끌 수 없을 것 같다"

KBS·MBC·EBS 사장은 모두 박근혜 정부 시절 선임됐으며 이중 우종범 EBS 사장만 사의를 표명한 상태다. 따라서 이같은 언급은 KBS·MBC, 특히 MBC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에선 특히 “MBC 사장 교체를 염두에 둔 발언”이라고 해석했다. 이 위원장도 그 같은 의도를 숨기지 않았다.
 
이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예방한 후 취재진에게 “MBC 사장과 (사장 선출권을 가진) 이사회인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이사의 임기는 법적으로 보장돼 있지만, 다른 측면에서 무조건 해야만 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개인적인 말씀을 드리는 것”이라면서도 “MBC판 블랙리스트가 나오고 기자들이 제작거부를 하는 상황에서 논의를 오래 끌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정연주 전 KBS 사장의 소송에서 대법원이 ‘임명’은 ‘임면’을 포함한다고 했다”며 “방통위가 (방문진의 경에도) 이사장과 이사를 임명하는 것으로 돼 있어서, 궁극적으로 사퇴를 포함한 책임을 물을 수 있는 권한도 있다”고 설명했다. 또 “방송 정상화 문제는 검찰 개혁이나 국정원 개혁에 이어 중요한 화두”라며 “주무 기관으로서 가급적 이른 시일 내에 정상화 조처를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위원장은 우원식 원내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객관적인 지표가 보여주듯이 공영방송이 여러 가지 나락으로 떨어진 상태”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우 원내대표는 “망가질 대로 망가진 공영방송의 처참한 현실을 잘 파악해서 정상화 조치를 해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추미애 대표 역시 "방송이 바로 서야 민주주의도 꽃필 수 있다"고 말했다.

 
언론계를 향한 문재인 정부의 칼끝은 예견됐다.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 등은 문 대통령의 공약이었으며,  100대 국정과제에도 속했다. 문 대통령은 8일 이 위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면서 “지난 10년간 우리 사회에서 무너진 게 많은데 가장 심하게, 참담하게 무너진 부분이 우리 방송, 특히 공영방송”이라고 강조했다.  
 
야당은 반발했다. 자유한국당 강효상 대변인은 “법률에서 정한 방송사 사장의 임기를 정권 입맛에 따라 좌지우지하는 것이 정상화라고 생각한다면 크나큰 착각”이라며 “권력에 취해 공영방송사 저격수 역할을 자임한 이효성 위원장의 즉각적인 퇴진”을 요구했다.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도 “임면권을 거론한 건 결국 MBC를 ‘손 보겠다’는 것 “이라고 꼬집었다.  
최민우 기자 minw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