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정배 "이언주·안철수, 반성하고 자숙해야 할 시점"

국민의당 천정배 전 대표.[중앙포토]

국민의당 천정배 전 대표.[중앙포토]

국민의당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천정배 전 대표가 안철수 전 대표와 이언주 의원을 향해 "지금은 당 대표에 출마할 게 아니라 반성과 자숙을 해야 할 시점"이라고 비판했다.  
 
천 전 대표는 11일 오후 광주 서구갑 지역위원회 사무실에서 열린 당원 간담회에서 "국민의당 당 대표 선거가 4파전으로 치러질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천 전 대표는 이언주 의원에 대해 "활동을 열심히 하는 분이나 '밥하는 아줌마' 발언 등 실수 후 사과하고 자숙하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여야 하는데 오히려 말을 더 나아가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당 대표가 되면 이런 방식으로 당을 해롭게 하는 행위에 대해 사적·공적으로 나무라고 그래도 안 되면 징계라도 해서 당을 바로 세우겠다"고 설명했다.  
 
안철수 전 대표의 당 대표 출마에 대해선 "대선에서 적폐세력인 홍준표에 뒤진 3등으로 패배한 책임을 져야 하는 시점에 오히려 당 대표에 나온 것"이라며 "과거 김대중 대통령이 7년여를 반성하고 자숙하는 기간을 거친 것처럼 안 전 대표도 반성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밝혔다.
 
천 전 대표는 "보수와 진보를 아우르는 개혁의 방향으로 당의 이념을 하나로 모아 국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무조건 직진해야 한다"며 "당 대표가 되면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과 담판을 지어 득표율에 비례해 지방의원을 배분하도록 선거법을 개정해 완승도 완패도 없는 지방선거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