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 인사태풍 임박... 순혈주의 타파 위해 공관장 외부 인사 대폭 늘릴 듯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 18일 청와대에서 강경화 신임 외교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 18일 청와대에서 강경화 신임 외교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과 국방부에 이어 개혁 대상으로 지목된 외교부가 8월 중 이뤄질 '인사 태풍'을 앞두고 숨을 죽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월 강경화 외교장관 임명 당시 “외교부의 역량이 우리 국력이나 국가적 위상을 제대로 받쳐주지 못했다”고 질책했다. 최근 한일 위안부 합의 검증 테스크포스(TF)와 외교부 혁신 TF가 출범한 것도 당시 문 대통령 지적의 연장선이다. 
 문재인 정부 첫 외교부 인사의 핵심은 외무고시 출신 중심의 외교관 순혈주의를 깨겠다는 것이다. 당장 관련 규정 개정이 필요한 외교부 본부 인사보다는 재외공관장 인사에서 먼저 순혈주의를 벗어나겠다는 움직임이 뚜렷하다. 문 대통령은 강 장관 임명 당시 ”대사 임명을 좀더 개방해 민간 전문가들과 여성에게 기회를 주라”는 지시도 했었다.

 외교부 한 관계자는 ”이번 인사에선 전체 160여개 공관장 중 60~70여곳이 교체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중 30% 정도는 외부인사에게 개방될 가능성이 크며 일부에선 최대 절반까지 될 수 있다는 얘기마저 돌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외교부 재외공관장 가운데 외부 민간인 비율은 10%대다.
 이에 따라 대선 캠프나 과거 참여정부 출신 인사들 가운데 청와대나 부처에 자리를 잡지 못한 인사와 민간 지역전문가들의 공관장 임명 가능성이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노무현 청와대에서 통일외교안보전략비서관을 지낸 박선원씨의 미국 공관장 임명설이나 전직 의원들의 주요국 공관장 지원설 등이 그런 조짐들이다. 
 박근혜 정부에서 중책을 맡았던 인사들도 교체 대상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한다.    외교부는 역대 정부 출범초마다 인사 홍역을 치러왔다. 박근혜 정부 4년 3개월동안 장관을 지낸 윤병세 전 장관과 가까운 인사나 청와대 근무 경력자 등이 주요 보직 인사에서 배제될 것이란 관측이 많다.  
 현재까지 본부 실장급(1급) 이상 인사 11개 가운데 1~2자리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교체가 유력시되고 있다. 후임 후보로 거론되는 인사들은 대부분 박근혜정부에서 핵심 직위를 맡지 않았던 인사들이거나 유엔 근무경험이 있는 사람들이다. 이와 관련, 다자외교조정관에 한충희(외시 16회) 유엔 차석대사, 차관보에 윤순구 주이집트 대사(22회), 기획조정실장에 서정인 주아세안 대사(22회), 대변인에 노규덕 주나이지리아 대사(21회) 등이 거론되고 있다. 차관급인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엔 김수권 주핀란드대사(20회)가 물망에 올라있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