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간 이길까?' 구글, 블리자드와 스타크래프트 '알파고' 개발

[사진 Google Deepmind 홈페이지 캡처]

[사진 Google Deepmind 홈페이지 캡처]

9일 구글 딥마인드 블로그에 블리자드와의 구체적인 협업 소식이 공개됐다.
 
이날 딥마인드와 블리자드는 스타크래프트2의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API는 운영체제와 응용프로그램 사이의 통신에 사용되는 언어나 메시지 형식을 말한다.
 
딥마인드 측은 스타크래프트를 20년 이상의 긴 세월 동안 사랑받은 가장 성공적인 게임 시리즈라고 소개했다.  

 
스타크래프트의 다층적인 게임성이 여러 면에서 인공지능 연구에 적합하다고 한다.
 
스타크래프트의 최종 목표는 여느 게임과 같이 적에게 승리하는 것이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자원을 관리하고 건물을 짓는 등 매우 다양한 요소들을 고려해야 한다.  
 [사진 Google Deepmind 홈페이지 캡처]

 [사진 Google Deepmind 홈페이지 캡처]

또한 게임 시간이 적게는 몇분에서 많게는 몇시간까지 소요될 수 있다. 이는 게임 초반의 결정이 영향을 미치는 데 긴 시간이 필요함을 뜻한다. 이는 인공지능에 장기적인 시각을 요구한다. 게임 맵이 전부 밝혀져 있는 것이 아니라서 인공지능이 여러 메모리와 전략을 복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  
 
온라인상에 게임이용자층이 탄탄하다는 사실도 매력적이다. 이는 리플레이(Replay) 데이터가 방대하며 동시에 인공지능이 대전할 수 있는 고수들이 도처에 있음을 의미한다. '알파고'가 바둑 기보를 통해 학습했듯이, 새로운 인공지능도 리플레이로부터 학습할 수 있다.
 
스타크래프트의 복잡한 조작도 도전 과제다. 스타크래프트는 기본 조작만도 300가지 이상이 존재한다. 기존에 딥마인드가 도전했던 간단한 게임들에 비해 더 계층적이고, 가변적이다.  
 [사진 Google Deepmind 홈페이지 캡처]

 [사진 Google Deepmind 홈페이지 캡처]

이번 소스 공개를 통해 연구자들은 기존에 봉착했던 난관들을 블리자드의 자체 도구를 이용해 통과할 수 있게 되었다.
 
특히 툴 세트 'PySC2'에 포함된 '피처 레이어(Feature Layers)' 기능을 통해 인공지능이 게임 내 유닛의 종류, 위치, 상태 등을 쉽게 구분할 수 있게 해준다.
현재까지는 딥마인드의 인공지능이 스타크래프트2에 내장된 초급 단계의 봇에게조차 한 판도 이길 수 없었다고 한다. 아래 영상에서 왼쪽의 영상이 초기 단계의 인공지능이다. 비교적 손쉬운 조작인 '자원 캐기'에도 애를 먹는 모습이다. 그럼에도 어느 정도 훈련을 거친 이후의 오른쪽 영상에서는 한결 나아진 모습을 보여준다. 
딥마인드의 '알파고'가 그랬듯이, 새로운 인공지능도 '스타크래프트'에서 인간의 한계를 뛰어넘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정우영 인턴기자 chung.w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