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갓건배' 죽인다며 집 찾아나선 BJ에 경찰이 내린 처분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인기 BJ 갓건배를 "죽이겠다"며 그의 집을 찾아 나선 BJ 김모씨가 경범죄처벌법상 '불안감 조성' 행위로 범칙금 5만원 통고처분을 받았다.
 
10일 새벽 팔로워 6만여명을 거느린 인기 남성 BJ(1인 방송인) 김씨는 여성 BJ 갓건배의 집을 찾아가는 모습이 담긴 생방송을 진행했다.
 
해당 영상에서 김씨는 “밟아 죽여 버릴 것” 등 위협적인 말을 뱉으며 “(갓건배의 집으로 추정되는) 주소 3개를 받았다. 부천 원미구, 서울 성북구, 그리고 나머지는 말할 수 없다. 본인(갓건배) 집으로 갈 거니 기다리라”고 전했다.  
 
당시 생방송 시청자가 최대 7천명에 달하는 등 엄청난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사건이 온라인상에서 일파만파 커지면서 서울 성북경찰서로 이날 새벽 1시 30분께부터 총 3차례 신고가 들어왔다. 경찰은 추적 끝에 경찰은 경기도 모처에서 김씨를 찾아냈다. 한 파출소로 임의 동행해 아침까지 조사를 받았고, 범칙금 5만원을 처분받았다.

 
해당 파출소는 일선 경찰서 형사과로 넘기기엔 사안이 경미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파출소는 김씨에게 재발하지 않도록 주의를 준 후 귀가시켰다.
 
[사진 갓건배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갓건배 유튜브 영상 캡처]

김씨는 인기 BJ 갓건배의 발언에 자극받아 그를 찾으러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전 갓건배는 “남자가 키 작으면 저게 남자인가 싶다. 어디 뭐 아픈 애인가 싶다. 옛날 6·25 전쟁 때 다리가 잘린 건가 싶다”고 말해 남성과 6·25전쟁 희생자들을 비하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여기에 신태일, 김윤태 등 유명 남성 BJ들이 갓건배의 집을 찾아가는 모습이 방송되며 문제가 더욱 커졌다.
 
여성 게이머이자 BJ인 갓건배는 방송을 통해 여성 게이머들이 그간 겪어온 성적 표현이나 혐오 발언을 그대로 돌려주는 일종의 ‘미러링’ 방식으로 게임에 참여한 남성들에게 욕을 하거나 성희롱을 하는 등 남성혐오를 주제로 한 콘텐트를 선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