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언주 당대표 선거 출마 “안 전 대표보다 내가 더 나은 것 같다”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가 8·27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다.  

 
이 수석은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결심했다”며 당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 [연합뉴스]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 [연합뉴스]

그는 그러면서 “나는 안철수 전 대표의 측근이 아니라 경쟁적 동지관계”라고 강조했다.
 
앞서 그는 이날 아침 안 전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당을 위해서 노선 경쟁을 하는 것이 좋다”며 “노선을 생각하면 내가 더 나은 것 같다”며 출마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안 전 대표와의 후보단일화에 대해서도 “어차피 결선투표가 있으니 고민할 필요가 없다”며 “노선이 같다고 단일화할 필요가 무엇이 있나. 결선에 경쟁력이 있는 사람이 올라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 부대표가 후보 등록을 마치면 안철수 전 상임공동대표, 천정배 전 대표, 정동영 의원을 포함해 국민의당 당대표 후보자는 4명이 됐다.  
 
앞서 이 부대표는 3일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안 전 대표에 대해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고 정면돌파했으면 좋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어 본인은 최고위원 출마를 언급하며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