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군, 위안소 설립했다" 미공개 문서 발굴

동남아시아 번역심문센터 심리전 시보 제182호 16쪽 [사진 국사편찬위원회]

동남아시아 번역심문센터 심리전 시보 제182호 16쪽 [사진 국사편찬위원회]

 국사편찬위원회가 11일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에서 일제강점기 때 일본군이 위안소 설립과 관리에 관여했음을 말해주는 사료 2건을 발굴해 공개했다.  
이번에 발굴된 내용은‘동남아시아 번역심문센터 심리전 시보 제182호’에 수록돼 있다. 시보에 따르면 일본군은 강간과 약탈을 전쟁에서 따로 떼어놓을 수 없는 부분으로 봤으며, ‘군(army)이 강간을 막기 위해 점령 후에 즉각적으로 허가된 공용 위안소를 설립했다’는 대목이 포함돼 있다.  
김득중 국편 편사연구관은 “일본군이 위안부 설립과 관리에 관여했음을 부인하고 있는 일본 정부의 주장을 반박할 수 있는 문건”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이 작성한 470번 보고서에는 인도네시아 말랑에서 체포한 일본 군인의 심문 내용이 담겨 있다. 일본군 포로는 “군의 관할구역 안에 위안소 7개가 설립됐다. 조선인과 일본인, 인도네시아인 등 150여 명의 여성이 있었다”고 말했다. 또 652번 보고서에는 필리핀에서 생포된 일본 군인이 “일본군 군의관들이 성병 예방을 위해 여성을 매주 검진했다”고 말한 기록이 담겨 있다.  
한편 국편은 지난해 미국과 영국 등지에서 일본군 위안부와 전쟁 범죄 관련 사료 2만4000여 장과 단행본 438책, 마이크로필름 등을 수집했다. 연말부터 이 사료들을 정리한 자료집을 순차적으로 간행해 나갈 예정이다.  
백성호 기자 vangog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