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영주 고용부 장관 후보자 "주 52시간 근로 명확히 하겠다"

김영주 노동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11일 국회에서 열렸다. 김 후보자가 자녀의 재산형성과 관련한 질의를 듣고 있다. 박종근 기자

김영주 노동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11일 국회에서 열렸다. 김 후보자가 자녀의 재산형성과 관련한 질의를 듣고 있다. 박종근 기자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주당 최대 52시간 근로를 명확히 하고 근로시간 특례 업종 문제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에서 "최근 광역버스 졸음운전 사고에서 보듯이 근로시간 단축은 생명·안전과 직결된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근로시간 단축이 청년 일자리 창출이라는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현장 행정과 재정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자는 끊이지 않는 산재 사고, 임금체불, 부당노동행위 근절을 위해 근로감독관 등 노동행정 인프라를 확충하고, 사후 제재보다는 사전 예방형으로 업무 방식을 개혁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산재 예방을 위해 원청과 사업주의 책임을 대폭 강화하는 한편 가습기 살균제 피해 사고를 참고해 지금까지 영업비밀이라는 이유로 공개되지 않았던 물질안전보건 자료를 공개하는 방향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