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영주 노동부장관 후보자 "주당 최대 52시간 근로 명확히 하겠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11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렸다. 김 후보자가 딸의 재산형성과 관련한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박종근 기자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11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렸다. 김 후보자가 딸의 재산형성과 관련한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박종근 기자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는 11일 “주당 최대 52시간(근로)을 명확히 하고 근로시간 특혜업종 문제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최근 광역버스 졸음운전사고에서 보듯이 근로시간 단축은 생명안전과도 직결된 문제”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장관이 되면) 일과 삶의 조화를 이루겠다”며 “업무 때문에 휴식을 희생하고 직장 때문에 가족과 함께 하는 시간을 포기하는 일은 멈춰야 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또 “여전히 빈발하는 산재사고, 임금체불, 부동노동행위는 대한민국 국격에 맞지 않다”며 “반드시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장 상황을 가까이에서 알 수 있도록 일자리와 노동관계 상황판을 집무실에 설치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 후보자는 ‘일자리 정책의 패러다임 전환’을 강조했다. 김 후보자는 “일자리를 양과 숫자로만 따져서는 안 된다”며 “고용이 안정되고 일한 만큼 대가를 정당하게 보상받는 양질의 일자리여야 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와 함께 “산재 예방을 위해 원청과 사업주 책임을 대폭 강화하고 가습기 살균제 피해사건에서 볼 수 있듯이 기업 영업비밀이란 이유로 공개되지 않았던 물질안전보건자료에 대해 국민 알권리를 보장하는 방향으로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청문회에서 야당은 김 후보자 딸의 재산 형성 과정에 의구심을 표하며 증여세 탈루 의혹을 제기했다.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은 “김 후보자 자녀는 2억5500여만원의 재산을 가지고 있고 이 중 예금자산이 1억9200여만원”이라며 “최근 10년 동안 6개월의 국회 인턴경력을 제외하고 일정한 소득이 없는데 어떻게 현금자산이 이렇게 증가할 수 있는가”라고 물었다. 김 후보자는 “대학교 박사과정 때 2000만원의 조교 연구비를 받았고 미국 유학 경비와 생활비로 제가 4700만원을 보내준 게 남아 있다. 또 설 명절되면 200만~300만원 세뱃돈을 받아 저축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청년 실업 사태 등 국민 눈높이에서 볼 때는 안 맞다. 송구스럽다”고 몸을 낮췄다. 
 
장석춘 자유한국당 의원은 “김 후보자는 2013년 11월 감사원장 후보자 인사청문위원으로 참석할 당시 ‘아들 해외송금 문제, 저축은행 금융자료를 요구했는데 사생활이라 안 된다고 제출을 거부하고 있다’며 청문회 무용론까지 제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지금 김 후보자가 똑같이 개인정보 부동의를 이유로 109건의 자료 제출을 거부하고 있다. 전형적인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고 주장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추진 과정에서 드러나는 문제점에 대해 어떤 조치를 취할 건가”(송옥주 의원), “과로사로 2008년부터 해마다 332명씩 죽어나가고 있는데 정부가 실태파악조차 안하고 있다. 죽도록 일하는 것을 잘한다고 하는 사회 패러다임을 바꿔야 한다”(신창현 의원) 등 정책 질의에 집중했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