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권, 박기영 임명에 문재인 대통령 겨냥…"내 사람이 먼저다"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임명을 계기로 야권의 화살이 문재인 대통령을 직접 겨냥하고 있다. 문 대통령의 선거 슬로건을 패러디하거나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비유하며 임명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박기영 본부장 임명 관련 각종 패러디
하태경, "'사람이 먼저다'는 '내 사람이 먼저다'"
주호영, "자살골 넣은 선수를 재기용하는 셈"
이용호, "공과를 말하자면 최순실도 공은 있을 것"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은 11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사람이 먼저다’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말은 ‘‘내’ 사람이 먼저다’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위원은 “박 본부장 임명 강행에 대해서 나오는 과학기술계의 비판의 목소리”라며 이같이 말했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 [연합뉴스]

또, “문 대통령은 왜 과학자들이 박 본부장에 대해 분노하는지 모르는 모양”이라며 “박 본부장을 끝까지 청와대에 남아있길 고집하면 과학자들이 내 조국을 등지고 싶은 마음 생길 것 같다는 격한 반응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도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박 본부장과 청와대가) 버티기에 들어간 것은 혁신본부장 신설하고 차관급으로 격상한 것을 보면 박기영 자리를 만들기 위한 것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며 “자살골 넣은 선수를 재기용하면서 앞으로 득점할테니 뛰게 하자는 것과 같다”고 비꼬았다.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의장 조문규 기자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의장 조문규 기자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의장은 박 본부장의 인사를 최순실씨에 비유했다. 이날 비상대책회의에서 “청와대는 어제 박 본부장에게는 공(功)과 과(過)가 있다는 등 구구절절 변명하기에 급급했다”며 “그런 식의 논리라면 세상에 공과 과가 없는 사람이 어디 있느냐”고 반문했다.
또 “국정농단 주역인 최순실에게도 공과 과가 있을 것”이라며 “(최순실에게도) 승마산업 육성이라는 (공이 있다는 얘기)”라고 설명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