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핵 문제 워낙 민감"…與·국방부 비공개 당정협의 열려다 취소

(해당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11일 오전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간사(왼쪽)와 무소속 서영교 의원이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해당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11일 오전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간사(왼쪽)와 무소속 서영교 의원이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국방부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 당정협의를 열려다 취소했다.
 
당초 민주당 국방위원들은 이날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도 예산안 점검 및 임시국회 대응방안'을 주제로 당정협의를 진행하려 했다.  
 
하지만 이 일정이 외부에 알려지면서 비공개 협의가 현실적으로 어려워진 데다 북한 위험이 고조된 상황에서 회의가 예정대로 진행될 경우 북핵 문제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는 것이 아니냐는 오해를 살 수 있다는 판단에 회의를 취소했다는 게 민주당의 설명이다.
 
국방위 민주당 간사인 이철희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예산안 점검이 주된 협의 내용이었는데, 일정이 노출되자 북핵 문제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는 것 아니냐는 문의가 이어졌다"며 "북핵이 워낙 민감한 사안인 만큼 굳이 오해를 사면서 회의를 강행할 일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