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500원 내지 않으려 70대 택시기사 마구 때린 20대

택시요금을 내지 않으려 기사를 마구 폭행한 노모(25)씨가 불구속 입건 됐다고 부산 사상경찰서가 11일 밝혔다.
이 사진은 본문의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 연합뉴스]

이 사진은 본문의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 연합뉴스]

 
지난달 14일 오전 2시 25분경 부산 사하구의 한 건물 앞에서 노씨는 택시기사 A(74) 씨의 얼굴과 몸을 수차례 때려 전치 2주의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CCTV를 통해 노씨의 얼굴을 확인하고 주변을 탐문 수사해 노씨를 검거했다.
부산 사상 경찰서.[사진 연합뉴스]

부산 사상 경찰서.[사진 연합뉴스]

 
경찰은 노씨가 택시비 4500원을 내지 않으려 기사에게 욕설을 퍼부으며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