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플랜코리아, 열번째 ‘The 좋은 여행’ 네팔 후원아동 만나

공정무역과 윤리적 소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여행에도 착한 소비의 바람이 불고 있다. 단순히 즐기기만 하는 여행이 아닌, 여행지에서 봉사활동을 하면서 색다른 재미를 찾는 ‘The 좋은 여행’이 대표적이다.
 
국제구호개발NGO 플랜코리아와 함께 하는 ‘The 좋은 여행’이 10회째를 맞아 지난 7일부터 네팔 마콴푸르 지역을 방문했다. 후원자들이 직접 기획하고 참여한 이번 여행은 플랜의 활동 지역을 견학하고, 후원 아동을 만나볼 수 있는 특별한 시간으로 진행됐다.
 
후원자들이 찾은 네팔 마콴푸르 지역은 카트만두 남쪽에 위치했으며 지난 2015년 네팔 대지진으로 인해 큰 피해를 겪은 지역이다. 지진 이후 학교와 집, 마을회관 등이 모두 무너졌고, 그로 인해 아이들의 삶도 이전보다 피폐해졌다.
 
마콴푸르를 찾은 후원자들은 초ㆍ중등학교를 방문해 학생들의 환영인사와 공연을 함께 즐긴 후 본격적인 봉사활동에 들어갔다. 청각장애 어린이들과 레크리에이션을 진행하는 한편, 무너진 마을을 재건하는 건축봉사활동에도 힘을 보탰다. 또한 네팔 산간마을 체험을 진행하며 후원아동의 가정을 방문해 아이들의 생활을 돌보기도 했다. 이후에는 마을 개발견학 프로그램을 견학하고, 대지진 피해가정의 거주지를 방문하는 등 알찬 일정을 이어갔다.
 
직접 후원아동을 만나고 그 가정도 방문해 보는 아주 특별한 시간도 가졌다. 직접 후원아동을 만난 후원자는 “오고 가는 여정은 힘들었지만, 서류로만 마주하던 후원아동을 직접 만나 뜻 깊은 시간이었다.” 며 특별한 소감을 전했다.  
 
이번 여행에서는 프로젝트 사업 후원도 진행됐다. 마콴푸르의 마을 회관을 새로 짓는 프로젝트에 물심양면으로 힘을 보태기도 했다.
 
플랜코리아의 관계자는 “이번 여행은 플랜의 후원자들이 직접 참여하고 기획했기 때문에 그 어떤 여행보다 많은 의미를 담고 있다”며 “후원 아동들을 직접 만나고, 그들의 꿈을 응원하는 등 진정한 후원을 직접 체험해보는 뜻 깊은 시간이 됐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