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동차 헤어롤 원조는 나야 나" 출근길 사진 공개한 추미애

[사진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블로그]

[사진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블로그]

 
11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블로그에 '헤어롤'을 머리에 꽂은 채 자동차로 출근하는 추 대표의 사진이 게재됐다.
 
추 대표의 보좌진이 작성한 이 글에는 지난 3월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선고 당시 헤어롤을 꽂고서 출근해 화제가 됐던 이정미 전 헌법재판관의 사진과 추 대표의 출근길 사진이 나란히 실렸다.
 
보좌진은 "이 전 재판관의 헤어롤은 성실하게 일하는 한국 여성의 상징으로 알려졌다"며 "그런데 자동차 헤어롤의 원조는 추 대표라는 것을 알고 있나"라고 글을 남겼다.
 
공개된 사진에는 헤어롤을 그대로 단 채 출근하는 추 대표의 모습이 담겼다.
 
이 보좌진은 또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당시 추 대표가 겪었던 일들을 소개했다.
 
추 대표가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와 회동한 뒤 김 전 대표 수첩에 '행상책임(형사 X)'이라고 적혀있는 것을 보고 일부 언론에서 '추 대표가 형사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딜을 했다'고 보도한 것에 대해 "오해로 인한 오보였고, 결국 오보를 낸 방송사는 사과방송을 했다"고 전했다.
 
당시 추 대표의 주장은 행상책임(법을 대하는 그릇된 태도에 대한 책임)을 묻자는 것이었으며, 결국 이 전 재판관도 "박 전 대통령이 헌법을 대하는 태도가 잘못됐다"며 행상책임을 물어 파면 결정을 한 것이라고 이 글은 설명했다.
 
추 대표가 당시 박 전 대통령과의 회동을 추진한 것에 대해선 "그만 물러나라는 최후통첩을 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