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숭의학원 "교육청, 편파적인 징계처분 요구" 재심의 신청

숭의초 정문

숭의초 정문

유명인 자녀 등이 연루된 학교폭력 은폐·축소 의혹으로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관련 교원 중징계 요구를 받았던 서울 숭의초등학교가 교육청에 교사징계처분 재심의를 청구했다.
 
학교법인 숭의학원은 "10일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안 특별감사 결과 학원에 내린 교장, 교감, 교사 등 3인의 해임 및 교사 1인의 정직 처분 요구를 취소해 줄 것을 요청하는 재심의신청서를 교육청에 제출했다"고 11일 밝혔다.  
 
숭의학원은 "교육청의 징계처분 요구서에 기재된 사유들은 '특정 학생'을 표적으로 삼아 증거자료들을 부당하게 편의적으로 취사선택한 것"이라며 "숭의초 관계자들이 '특정 학생'을 위해 고의로 학교폭력 사안을 은폐·축소했다는 징계요구사유는 중대하고 명백한 사실오인이며 부당하고 위법한 것"이라고 했다.
 
앞서 교육청은 지난달 12일 숭의초 사건 특별감사 결과를 발표하며 교장과 교감, 생활지도부장 등 3명은 해임, 담임교사는 정직 처리하라고숭의학원에 요구한 바 있다. 또 학생들의 진술서가 일부 사라지고 학생진술서가 외부로 유출된 사안과 관련해 은폐·축소 정황이 있다며 지난달 14일 교장과 교감 등 교사 4명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현재 숭의학원은 관련 교원을 직위해제하고 교원징계위원회를 구성한 상황이다. 숭의학원 관계자는 "관련 교원의 직위해제는 경찰수사를 받는 상황에서 정상적인 학교운영과 학생지도를 할 수 없다고 판단해 이뤄졌다"며 "서울시교육청의 재심의 결과를 다시 보고 교원징계위원회에서 징계수위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징계처분 요구를 받은 학교가 재심의를 청구할 경우 교육청은 이를 다시 검토해 60일 이내 재심의 결과를 통보해야 한다.
 
교육청 관계자는 "재심의 신청은 숭의학원 뿐 아니라 감사처분 때 대부분의 학교들이 밟는 통상적인 과정"이라며 "아직 공문을 받지 못했으나 재심의 신청 공문 접수일로부터 60일 이내에 재심해서 처분 결과를 다시 통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