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정위 압박…한화, 일감몰아주기 논란 사업부 매각

 한화그룹이 시스템통합(SI) 계열사인 한화S&C의 정보기술(IT) 서비스 사업부를 국내 사모펀드에 매각했다. ‘일감 몰아주기’ 표적이 돼 온 사업부를 매각해 논란을 없애기 위해서다. 
 

한화S&C IT사업부 물적분할
사모펀드에 2500억원 매각
한화 "공정위 취지에 부응"

 한화S&C는 IT서비스 사업부 지분 44.6%를 사모펀드 운용사인 스틱인베스트먼트가 운용하는 스틱스페셜시츄에이션펀드 컨소시엄에 2500억원에 매각한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한화S&C는 오는 10월 중 기존 ‘한화S&C’와 ‘한화S&C SI사업부’ 두 법인으로 물적분할하게 된다.  
 
 
서울 장교동 한화본사 모습. [중앙포토]

서울 장교동 한화본사 모습. [중앙포토]

 스틱컨소시엄은 분할된 사업부문 법인의 지분을 인수하고, 한화S&C 존속 법인에는 한화에너지·한화종합화학·한화큐셀코리아·한화토탈 등 계열사 지분과 일부 조직만 남게 된다.  
 
 한화S&C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취임한 이후 대기업의 ‘일감몰아주기’ 사례로 지목한 계열사 중 하나다. 한화S&C의 그룹 내부거래 매출 비중은 2012년 46.5%에서 지난해 70.6%로 크게 높아졌다. 특히 지난해엔 시장 호황에 힘입은 한화그룹 화학계열사들이 SI서비스를 높은 가격으로 구입하면서 실적이 크게 늘어났다. 그러나 공정위는 이 같은 수의계약의 가격 책정에 의문을 표하고 있다. 지난 6월엔 한화S&C를 하도급거래 상습법 위반사업자 명단에 올리기도 했다.  
 
 한화S&C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세 아들(김동관·김동원·김동선)이 지분 100%를 보유한 ‘가족회사’이기도 하다. 이로 인해 재계의 대표적인 오너 일가의 일감몰아주기 수혜 기업으로 지목돼 왔다.
 
 한화S&C는 이날 “그동안 공정거래법상 일감몰아주기 규제 법안의 취지에 부응하기 위한 방안을 여러모로 검토해왔다”며 “이번 지분 매각을 통해 분할된 법인의 대주주 지분율을 낮추는 동시에 외부 투자자의 사업관리 역햘을 활용한 IT사업 발전을 모색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시장에서는 한화그룹이 분할된 신설법인을 상장(IPO)시켜 회장 3남의 지분을 점차 줄여나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