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22∼31일 정부부처 첫 업무보고…‘토론식’ 진행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문 대통령, 주영훈 경호처장, 전병헌 정무수석, 한병도 정무비서관.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문 대통령, 주영훈 경호처장, 전병헌 정무수석, 한병도 정무비서관.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2~31일 정부 부처 첫 업무 보고를 받을 예정이다.

 
 11일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정부부처 업무보고 일정을 발표했다. 박 대변인은 “새 정부의 국정철학을 공유할 수 있는, 대통령과 부처 간 첫 상견례 자리”라며 “부처별 핵심 과제를 정리·점검해 신임 장관들의 업무파악 및 정기국회 준비 등을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업무보고에서 진행되는 핵심정책토의는 휴가철이나 결산국회 등을 감안해 부처 부담을 최소화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각 부처는 하반기 핵심정책 2개를 보고하고, 그룹으로 묶인 2~3개 유관부처가 함께 부처별로 보고하고 토론하는 방식이다. 부처별 보고시간은 10분 내외로 최소화하고, 토론시간은 40분 가량으로 배정, 토론 위주로 업무보고를 진행한다.  
 
 22일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방송통신위원회, 23일 외교부·통일부, 25일 기획재정부·금융위원회·공정거래위원회, 28일 국방부·국가보훈처·행정안전부·법무부·권익위원회, 29일 산업통상자원부·환경부·국토교통부, 30일 교육부·문화체육관광부·농림축산식품부·해양수산부, 31일 보건복지부·고용노동부·여성가족부 등이다. 중소벤처기업부 업무보고는 출범식을 겸해 9월께 별도로 보고한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