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럽 '살충제 달걀' 일파만파, 한국도 알 가공품 판매 중단 조치

 유럽의 ‘살충제 달걀' 파문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룩셈부르크 정부가 10일(현지시간) 살충제 성분인 피프로닐 오염 계란이 유통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동유럽 국가 중에선 처음으로 루마니아 보건 당국이 한 창고에서 1t가량의 피프로닐 오염 계란이 적발됐다고 발표했고, 북유럽인 덴마크에서도 유통된 것이 파악됐다.

룩셈부르크,루마니아,덴마크 오염 달걀 유통돼 10개국으로 늘어
런던은 70만개 유통 확인돼 샌드위치, 샐러드 등 매장서 수거

한국 식약처 "과자, 빵류에 쓰는 계란 가루인 알 가공품 유통 금지"
편의점 등 일부 유통업계, 벨기에산 와플 '로투스' 판매 중단

 지금까지 피프로닐 오염 계란이 유통된 국가는 네덜란드, 벨기에, 독일에 이어 스위스, 스웨덴, 영국, 프랑스, 룩셈부르크, 루마니아, 덴마크 등 10여개국이다.
관련기사
 피프로닐은 벼룩이나 진드기 등 없애기 위해 사용하는 살충제 성분으로, 한국에선 일부 바퀴벌레 살충제 제품에 포함돼있다. 많은 양을 사람이 흡수하면 신장이나 간, 갑상선 등에 해를 끼치기 때문에 세계보건기구가 식용 가축에 사용하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네덜란드와 벨기에 경찰은 공동 수사에 착수해 피프로닐 오염 계란과 관련이 있는 곳으로 추정되는 곳들을 긴급 압수수색했다. 특히 네덜란드 경찰은 피프로닐 성분이 들어간 살충제를 농장 방역에 사용하도록 제공한 방역업체 간부 2명을 긴급 체포했다.
 이런 가운데 네덜란드 정부가 이미 지난해 11월 피프로닐 오염 계란에 대해 알고 있었다는 은폐 의혹도 제기됐다. 벨기에 정부 관계자들이 그 같은 내용이 담긴 네덜란드측 보고서를 입수했다며 폭로한 것이다.
 네덜란드 식품 당국은 이에 대해 “지난해 11월 보고서는 닭 농장 방역에 피프로닐이 사용됐다는 것이지, 오염 계란과는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 네덜란드 정부가 의회에 제출한 보고서에는 이 같은 내용조차 포함돼 있지 않아 의회 일각에서 관련 장관 사퇴 요구가 나오는 등 정치 쟁점화하고 있다.
식용 동물에 사용이 금지된 피프로닐 성분에 오염돼 네덜란드 농장에서 폐기되고 있는 달걀. [EPA=연합뉴스]

식용 동물에 사용이 금지된 피프로닐 성분에 오염돼 네덜란드 농장에서 폐기되고 있는 달걀. [EPA=연합뉴스]

 영국에서는 당초 오염 계란이 2만1000개가량 유통돼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식품기준청이 설명했었다. 하지만 이후 오염 가능성이 있는 달걀 70만개 가량이 네덜란드 농장들로부터 유입됐다고 식품기준청이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해당 달걀이 사용된 샌드위치나 샐러드 등 11개 종류의 제품이 슈퍼마켓에서 수거되고 있다. 네덜란드 등에서 수입된 달걀은 껍질이 있는 상태로 유통되지 않고 대부분 샌드위치 같은 간편식의 내용물을 만드는 용도로 쓰였다고 영국계란산업위원회가 BBC에 밝혔다. 
 제품을 수거 중인 대형마트는 세인스베리, 모리슨, 웨이트로즈, 아스다 등이다. 텔레그래프는 “영국 마트들이 먹을 수 있는 상태로 조리해 차갑게 판매하는 식품에 영국산이 아니라 저가 수입 달걀을 써온 것이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유럽의 살충제 계란 파문은 한국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문제가 된 나라에서 들여온 알 가공품에 대해 유통과 판매를 중단하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수입된 유럽산 달걀은 스페인산 뿐인데, 알 가공품은 네덜란드ㆍ독일 등 유럽 9개 국가에서 수입됐다. 알 가공품은 과자나 빵류에 쓰이는 계란 가루를 말한다. 오염 가능성이 있는 네덜란드 달걀은 수입된 적이 없기 때문에, 유통기한이 남아있는 알 가공품에 대해서만 유통을 금지하고 3개월간 정밀 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네덜란드·벨기에산 달걀이 들어간 과자나 빵류에 대한 검사 결과에서는 유해한 성분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식약처는 전했다.
 국내 5대 편의점들은 벨기에산 와플의 판매와 신규 발주를 중단했다. 와플은 계란을 주재료로 쓴다. 1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내 최대 편의점 체인인 CU가 9일부터, GS25와 세븐일레븐, 미니스톱은 10일부터 벨기에산 와플 ‘로투스'의 판매를 중단했다.
 런던=김성탁 특파원 sunt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