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북한 리스크 따른 경제 리스크 확대 가능성 배제 못해”...긴급 대책회의

[코스피 2,360선 아래로 하락…북한 리스크에 사... 코스피 2,360선 아래로 하락…북한 리스크에 사흘째 뒷걸음질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코스피는 10일 북한 리스크에 3일째 하락세를 나타냈다. 지난 3일간 코스피는 40포인트가량 후퇴했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8.92포인트(0.38%) 내린 2,359.47에 마감됐다. 장중 2,340선 아래로 추락했으나 낙폭을 상당 부분 만회했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2017.8.10   kane@yna.co.kr/2017-08-10 16:13:51/ <저작권자 ⓒ

[코스피 2,360선 아래로 하락…북한 리스크에 사... 코스피 2,360선 아래로 하락…북한 리스크에 사흘째 뒷걸음질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코스피는 10일 북한 리스크에 3일째 하락세를 나타냈다. 지난 3일간 코스피는 40포인트가량 후퇴했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8.92포인트(0.38%) 내린 2,359.47에 마감됐다. 장중 2,340선 아래로 추락했으나 낙폭을 상당 부분 만회했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2017.8.10  kane@yna.co.kr/2017-08-10 16:13:51/ <저작권자 ⓒ

정부가 긴급 회의를 열고 북한 도발 우려 사태에 따른 금융시장 급변동 등에 대한 대처 방안을 논의했다. 정부는 11일 이찬우 기획재정부 차관보 주재로 ‘관계기관 합동 점검반’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기재부, 산업통상자원부, 금융위원회,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국제금융센터가 참여했다.
이들은 최근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 위협에 따른 금융시장 및 실물경제 영향 등을 점검하고 대응방향을 논의했다. 북한은 9일 괌 포위사격에 대한 위협 발언을 내놓은데 이어 10일에는 ‘화성-12’ 4발 동시발사 등 구체적 도발 계획을 발표하는 등 공세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에 따라 금융 및 외환 시장의 변동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달러화에 대한 원화가치는 8일 1125.1원에서 10일 1142원으로 하락했고, 11일에도 오전 9시10분 현재 1144.8원으로 추가 하락했다. 국가부도 위험도를 나타내는 CDS 프리미엄도 8일 58bp에서 10일 66bp로 폭등했다. 코스피지수도 9시13분 현재 전날보다 1.32% 하락 중이다.
참석자들은 북한의 추가도발, 관련국 대응 등 향후 상황 전개에 따라 파급효과의 폭과 깊이가 보다 확대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특히, 향후 사태진전과 관련된 불확실성이 높은 만큼 작은 이벤트에도 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따라 정부 등 관계기관은 그 어느 때보다 높은 경각심을 가지고 사태 추이와 국내외 금융시장 및 실물경제 동향에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한편 이상징후 발생시 상황별 대응계획(Contingency Plan)에 따라 신속하게 필요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아울러 외국인 투자자, 외신, 신용평가사 등에 정확한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하는 등 시장과의 소통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세종=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