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밤중 병원 응급실을 향해 질주한 시내버스, 무슨 일이?

 경남 창원 한 시내버스에서 쓰러진 20대 남성이 버스 운전기사와 승객들의 도움으로 무사히 병원으로 이송됐다.
 
9일 오후 10시 35분께 창원 시내버스 110번은 5분 남짓한 사이에 벌어진 일 때문에 노선을 이탈해 병원 응급실로 질주했다.
 
버스 운전기사 임채규(43)씨에 따르면 110번 버스는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승객 20여 명을 태우고 노선을 돌고 있었다.  
 
버스가 창원시 마산회원구 보문주유소를 지나 창원교도소 지점에 들어섰을 무렵 임씨는 한 20대 남자 승객이 발작을 일으켜 들고 있던 가방을 떨어뜨린 채 의자 뒤로 고개를 젖혀 의식을 잃은 모습을 발견했다.
 
쓰러진 승객 태운 채 응급실로 향하는 시내버스 승객들. [연합뉴스]

쓰러진 승객 태운 채 응급실로 향하는 시내버스 승객들. [연합뉴스]

임씨는 즉각 버스를 세운 뒤 승객들과 함께 20대 남성의 상태를 확인했다. 이 남성은 의식을 잃은 듯 보였으나 다행히 호흡에는 이상이 없었다.
 
119에 신고를 마친 임씨는 당초 나머지 승객들을 진정시키며 응급차가 도착할 때까지 기다릴 요량이었다. 그러나 구급차가 언제 도착할지 모르는 상황에서 몇몇 승객이 '응급차가 언제 도착할지 모르니 차라리 우리가 이 남성을 데리고 병원으로 가자'는 의견을 냈다. 가장 가까운 병원은 현재 위치에서 5~10분 거리.고민 끝에 임씨는 승객들에게 양해를 구한 뒤 인근 병원 응급실로 향했다. 
 
병원으로 가는 동안 승객 2∼3명이 바닥에 쓰러진 환자를 붙잡고 심폐소생술을 했다. 환자를 무사히 병원으로 이송한 임씨는 다시 노선으로 복귀하며 정거장을 놓친 승객들에게 모두 데려다주겠다고 제안했다.
 
그러나 '환승해서 가면 되니 신경 쓰지 말라'며 절반에 가까운 승객들이 병원에서 떠났다. 가는 방향이 맞는 일부 승객만 태운 임 씨는 종점인 인계초등학교에 도착한 뒤 퇴근했다.
 
이날 임씨가 이송한 20대 환자는 무사히 치료를 받고 퇴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씨는 "승객들이 내 일처럼 적극적으로 나서며 불편함을 감수해 좋은 결과가 있었지 내가 한 것은 운전밖에 없다"며 "당시 버스에 남녀노소 다양한 연령층이 있었는데 모두 좋은 사람들이었던 게 행운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한 일은 버스 기사로서 당연한 책임이자 의무이지 선행이라 할 수 없다"며 "그런 상황을 대비한 매뉴얼도 없고 경험도 없어 당황한 나를 도와주고 협력해준 승객들에게 감사한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