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정현 19점' 한국 농구, 아시아컵 카자흐스탄에 61점차 대승

11일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열린 아시아컵에서 카자흐스탄 선수를 상대로 드리블하는 이정현. [사진 대한민국농구협회]

11일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열린 아시아컵에서 카자흐스탄 선수를 상대로 드리블하는 이정현. [사진 대한민국농구협회]

 남자 농구대표팀이 2017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에서 1패 뒤 첫 승을 거뒀다.
허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농구대표팀은 11일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열린 대회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카자흐스탄을 116-55로 완파했다. 9일 1차전에서 레바논에 66-72로 패했던 한국은 조별리그 1승1패로 8강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아시아 16개국이 출전한 이번 대회에선 4개국이 한 조를 이뤄 각 조 1위가 8강에 직행하고, 조 2-3위는 다른 조 국가들과 8강 진출 결정전을 치른다.
한국은 1차전 레바논과 경기에서 무득점에 그쳤던 이정현(KCC)이 활발한 모습을 보이면서 경기를 쉽게 풀어갔다. 이정현은 2쿼터에만 3점슛 3개를 터뜨리면서 카자흐스탄과 점수 차를 벌리는데 기여하는 등 가장 많은 19점을 올렸다. 또 김선형(SK)이 15점, 이승현(상무)이 14점으로 힘을 보탰다. 61점차라는 압도적인 점수 차를 보듯 한국은 크게 앞선 3,4쿼터 들어서도 맹공을 퍼부으면서 무난한 완승을 거뒀다. 
한국은 13일 뉴질랜드와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