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최순실 재판 중 "질문 있다" 외친 방청객

[연합뉴스, 중앙포토]

[연합뉴스, 중앙포토]

10일 열린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씨의 재판에서 60대 방청객이 소란을 피우는 일이 발생해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는 이날 박 전 대통령과 최씨,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속행공판에서 방청객 A(61)씨에게 과태료 50만원을 결정했다.
 
A씨는 이날 오후 9시께 손을 머리 위로 흔들며 "변호사님 질문사항 있습니다, 판사님한테 질문사항 있습니다"라고 소리쳐 재판 진해을 방해했다. 재판장이 잠시 구금하라고 명령하자 A씨는 법정 경위들의 손에 이끌려 나가면서 "국민의 질문사항에 대해 어떻게 구금하나"라고 외치기도 했다. 
 
A씨는 박 대통령 등의 공판이 끝난 직후 열린 감치 재판에서 "재판이 언제까지 가려는지 궁금해서 여쭤봤다. 나는 서민이고 경제가 바닥나고 가정에 파탄이 올 지경이고 내게 직격탄이 왔기 때문에 어떻게 된지 여쭤보려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민이 다 죽어나는 상황에서 생사를 가늠하러 왔다"면서 "죽을죄를 지었다. 잘못했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재판이 시작할 때마다 국민적 관심이 많은 중요한 사건이고 어떤 소란행위도 있어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는데도 큰 소리로 고함을 지르며 재판을 방해했다"고 지적하면서도 "다만 심리를 방해한 시간이 길지 않고,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는 점을 고려해 이번이 처음인 A씨를 감치하는 대신 과태료에 처하겠다"고 설명했다.
 
박 전 대통령의 재판에서 소란을 벌였다가 법정 출입 금지 조치를 받은 방청객은 몇 있었으나 감치 재판을 받거나 과태료 처분을 받은 사례는 A씨가 처음이다. 앞서 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이영훈 부장판사)는 지난달 17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공판에서 코웃음을 친 방청객에 과태료 50만원 처분을 내린 바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