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광복절 기념식에 ‘군함도’ 생존자 초청

영화 '군함도' [중앙포토]

영화 '군함도'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이 8·15 광복절 기념식에 ‘군함도’ 생존자들을 초청한다.

 
 11일 한겨레는 청와대 관계자 말을 인용해 8·15 기념식을 맞아 군함도 생존자 두 명을 행사에 초청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문 대통령은 부산에서 변호사를 하던 2000년 군함도를 소유했던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히로시마 기계제작소에 강제 동원된 피해자 6명에 대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강제 동원된 피해자들이 한국 법원에서 일본 기업을 상대로 한 첫 제소였다.  
 
 문 대통령은 2006년 11월까지 재판에 직접 관여했다. 대법원 파기 환송까지 거쳐 2013년 7월 부산고등법원이 미쓰비시에 강제로 동원된 피해자들에게 1억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미쓰비시중공업이 이에 불복해 상고하면서 4년째 대법원에 계류돼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