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기영 지키기 나선 청와대 “공도 과도 함께 봐달라”

박기영 본부장이 10일 서울 역삼동 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간담회에 앞서 자진사퇴할 뜻이 없음을 밝히고 있다. 왼쪽부터 박 본부장, 채영복 전 과기부 장관, 김지영 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 이사장. [강정현 기자]

박기영 본부장이 10일 서울 역삼동 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간담회에 앞서 자진사퇴할 뜻이 없음을 밝히고 있다. 왼쪽부터 박 본부장, 채영복 전 과기부 장관, 김지영 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 이사장. [강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박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차관급)에 대한 각계의 임명 철회 요구를 일단 뿌리쳤다.
 

박수현, 브리핑서 임명 배경 설명
“문 대통령의 발언으로 보면 된다”
박 본부장 “구국의 심정” 사퇴 거부
과학계 “승부조작 인물이 심판?”
손혜원도 “이쯤 되면 알아서 나가야”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7시 “이날 브리핑 내용은 모두 문 대통령의 발언으로 보면 된다”며 7일 임명 때에 이어 두 번째 임명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먼저 “인사 문제로 걱정을 끼쳐 드려 국민들께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과(過)와 함께 공(功)도 평가받아야 한다”며 “우리나라의 IT(정보기술)와 과학기술 분야의 국가경쟁력은 노무현 정부 시절 가장 높았다. 그 점에서 박기영(당시 청와대 과학기술) 보좌관은 공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박 본부장은 당시 과학기술 부총리제와 과기혁신본부 신설 구상을 주도한 주역 중 한 명이기 때문에 적임자”라며 “IT 경쟁력이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지속적으로 후퇴한 것은 과기부와 정보통신부를 폐지한 데 기인한 측면이 크다”고 했다.
 
이에 앞서 이날 오후 2시30분 박기영 본부장이 11년 만에 황우석 사태에 대해 사과했다. 당시 그는 황 박사에 대한 국가적 지원을 끌어낸 컨트롤타워였다. 또 기여 없이 논문에 공저자로 이름을 올렸으며 연구비를 받기도 한 사실이 드러났었다.
 
그는 “(황우석 사태에 연루된 사실은)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며 “전적으로 책임을 통감하며 사죄한다”고 말했다. 논문 공저 문제에 대해선 “2002년 논문을 기획하던 단계에서 연구에 참여했다. 다만 기획에 참여했다는 이유만으로 (공동 저자로) 이름을 올린 건 처절하게 반성 중”이라고 했다. 박 본부장은 그러나 사퇴 의사를 묻는 질문엔 “구국의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거나 “일할 기회를 허락해주면 혼신의 힘을 다 해서 노력하겠다”며 거부했다. 기자회견 말미에 감정에 북받친 듯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박 본부장의 기자간담회 직후 참모진과 회의를 했다고 한다. 그러곤 참모들에게 “인사의 배경에 대해 충분히 설명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한다. 박 대변인이 브리핑을 한 배경이었다.
 
박 본부장의 사과와 문 대통령의 임명 고수 방침에도 과학기술계의 집단 반발 분위기는 이어졌다. 최리노 인하대 신소재공학과 교수는 “승부조작에 관여한 사람을 심판에 앉힌 셈”이라며 “학계는 모욕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문재인 정부와 가까운 진영이 더 거세다. 이날 행사장 앞에도 박 본부장 선임을 반대하는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이들은 “이게 사과로 끝날 일이냐” “박기영은 물러나라”고 외쳤다. 이들이 박 본부장을 막아서면서 일대가 아수라장이 되기도 했다.
 
정치권에서도 반발이 이어졌다. 문 대통령과 가까운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 본부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글을 올렸다. 손 의원은 ‘여론몰이하지 말고 조용히 의견을 전달해 달라’라는 댓글에 “우리 편이라고 다 좋다고 가만히 있을 때는 아닌 것 같다. 이쯤 됐으면 본인이 알아서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도 “(청와대가) 민심을 잘못 읽었다”고 비판했다.
 
강태화·문희철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