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론화위, 원전 찬반 의견 청취 시작 … 한수원 노조도 만나기로

신고리 5, 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10일부터 이해관계자들에게 공론화와 관련한 의견 청취에 나섰다. 공론화위는 향후 한국수력원자력 노조와도 대화할 뜻이 있다고 밝혔다.
 

권역별 토론회 최소 8차례 열고
홈페이지에 회의록 등 정보 공개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 이희진 대변인(오른쪽)과 이윤석 대변인이 10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4차 회의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7.08.10 최승식 기자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 이희진 대변인(오른쪽)과 이윤석 대변인이 10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4차 회의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7.08.10 최승식 기자

공론화위는 이날 오후 4시부터 신고리 원전 5, 6호기 건설을 중단하자고 주장하는 ‘안전한 세상을 위한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시민행동’과 간담회를 열었다. 공론화위는 11일 오전에는 신고리 5, 6호기의 건설 재개를 주장하는 한국원자력산업회의·한국원자력학회 관계자들을 만날 계획이다. 이후에도 지역 주민 등 이해관계자가 참여하는 간담회를 지속적으로 열기로 했다. 이희진 공론화위 대변인은 “원전 건설 찬반 단체를 비롯한 다수의 이해관계인은 공론화에 바라는 점이나 의견이 있을 것”이라며 “어떤 단체든 의견이 있다면 만나서 들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론화위는 한수원 노조 등 원전 건설과 직접적인 이해관계가 있는 단체도 만나겠다는 입장이다. 이 대변인은 “한수원 노조는 (공론화위를) 상대로 소송하고 있지만 문을 열어 놓고 대화를 나누자고 접촉을 시도하고 있다”며 “원전 건설에 대한 국민의 공론을 끌어내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가급적 한수원 노조도 동참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간담회와 별도로 이번 사안에 대한 국민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토론회도 진행할 계획이다. 토론회는 각계 전문가가 참가하는 심층 토론 방식으로 이뤄진다. 공론조사 방식이 확정되기 전까지는 ‘합리적인 공론화 방안’을, 공론조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이후에는 ‘신고리 5, 6호기 건설 중단·재개에 대한 의견’을 중심으로 토론이 진행된다. 공론화위는 전국 단위 또는 권역별로 토론회를 최소 8차례 치르기로 하고 일정과 방식 등을 검토 중이다. 이 대변인은 “원전 밀집 지역에서도 1회 정도 토론회를 개최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론화위는 온라인 소통에도 나섰다. 10일 공개한 공론화위 홈페이지(www.sgr56.go.kr)를 통해 회의록 등 각종 정보를 공개하고 국민 의견을 받기로 했다.
 
공론화위는 또 이날 회의에서 공론조사 업무를 수행할 조사업체를 선정하는 ‘기술평가위원회 위원 구성안’도 심의·의결했다. 업체 선정을 위한 전문성 평가를 진행할 기술평가위원을 공론화위원 2명, 공론화지원단장 1명, 외부인사 4명으로 구성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8일 공론화위는 국무조정실을 통해 최대 25억원 규모의 ‘신고리 5, 6호기 공론화를 위한 시민참여형 조사’ 용역 입찰 공고를 했다. 공론화위는 22일까지 희망업체 입찰 참여 신청을 받은 뒤 전문성 평가 80%와 가격평가 20%로 낙찰업체를 선정한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