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 끗 리빙] 누래진 베갯잇 하얗게 만드는 세탁 필살기

열대야에 자면서도 땀을 많이 흘린다. 그러니 베개며 침구가 누렇게 변할 수밖에. 반짝 해가 나는 날 아침 서둘러 세탁을 해보지만 한번 누렇게 색이 변한 베개 커버며 매트리스 커버는 아무리 비비고 문질러도 다시 처음처럼 하얘지지 않는다. 냄새는 없어졌지만 누렇게 자국이 남아있으니 공들여 한 빨래가 전혀 빛이 나지 않는다. 그렇다고 포기하긴 이르다. 다 방법이 있다.  
땀에 누렇게 변한 베개를 하얗게 만드려면 특별한 방법이 필요하다. [사진 웨스틴조선호텔]

땀에 누렇게 변한 베개를 하얗게 만드려면 특별한 방법이 필요하다. [사진 웨스틴조선호텔]

과탄산소다의 마법 
과탄산소다. 일반 세제보다 입자가 크고 동글동글하다.  

과탄산소다. 일반 세제보다 입자가 크고 동글동글하다.  

과탄산소다는 베이킹소다만큼 살림에 흔하게 사용하진 않지만 최근 안전한 세탁·청소 도구로 알려지면서 대형마트나 인터넷쇼핑몰 등에서 쉽게 구할 수 있게 됐다. 가격도 1kg에 3000~6000원 선으로 일반적인 세탁용 표백제보다 저렴하다. 

땀으로 생긴 누런 얼룩은 일반 세탁으론 제거 힘들어
과탄산소다·세탁세제 1:1 섞은 물에 담그면 끝
와이셔츠 목부분은 먼저 과탄산소다 물 묻혀

레몬·달걀 생각보다 효과 적어
인터넷에 누렇게 변한 흰 옷이나 침구를 다시 하얗게 만들기 위한 방법으로 레몬껍질, 달걀껍질, 우유 등을 넣어 함께 삶으란 정보들이 있지만, 실제로 해보면 공들인 만큼 큰 효과를 보지 못한다. 이보다는 색소를 확실하게 빼주는 과탄산소다를 구매해 사용하는 걸 추천한다.  
대야에 누런 세탁물을 담고 과탄산소다 한 컵(소주컵 크기)을 붓는다. 

대야에 누런 세탁물을 담고 과탄산소다 한 컵(소주컵 크기)을 붓는다. 

여기에 일반 세탁세제도 한 컵(소주컵 크기) 추가로 넣는다. 

여기에 일반 세탁세제도 한 컵(소주컵 크기) 추가로 넣는다. 

방법은 이렇다. 

대야에 누렇게 변한 베개커버와 매트리스 커버를 넣고 세탁 세제와 과탄산소다를 1:1 비율로 넣는다. 양은 각각 소주잔 한 컵 정도면 된다. 
과탄산소다와 세탁세제를 넣은 후에 끓인 물을 세탁물이 자작하게 잠길 때까지 붓는다. 

과탄산소다와 세탁세제를 넣은 후에 끓인 물을 세탁물이 자작하게 잠길 때까지 붓는다. 

그 위에 세탁물이 자작하게 잠길 정도로 뜨거운 물을 붓는다. 그러면 과탄산소다가 녹으면서 보글보글하게 공기 방울이 생기는 걸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보통의 면 섬유라면 물을 팔팔 끓여 뜨거운 물을 부어주는 게 가장 효과적이지만, 만약 옷이나 약한 면 소재라면 너무 뜨겁지 않게 찬물을 섞어 담가 놓아야 섬유 손상이 적다. 
과탄산소다가 물을 만나 보글보글 산소 거품을 만들어내는 게 보인다. 

과탄산소다가 물을 만나 보글보글 산소 거품을 만들어내는 게 보인다. 

4시간 넘기지 않아야 
이 상태로 1시간 이상 담가두면 끝.  

이 상태로 1시간 이상 담가두면 끝.  

이렇게 놔두면 30분 정도 후부터 누런 색이 점점 하얗게 변하는 게 보인다. 이 상태로 1시간에서 4시간까지 담가 놓는다. 너무 오래 담가 놓으면 빠졌던 때가 다시 섬유 속으로 스며들어갈 수 있으니 4시간을 넘기지 않는 게 좋다. 담그기 과정을 마친 빨래는 깨끗한 물로 헹궈 널거나 세탁기에 넣어 헹굼, 탈수 과정을 한다. 노란 때가 남아있다면 깨끗하게 헹군 후 다시 한번 대야에 미지근한 물을 담아 구연산이나 식초를 한 스푼 넣은 물에 다시 한번 20~30분 정도 담갔다가 헹궈내면 더 하얘진다.   
세제물에서 조금 비빈 후 깨끗한 물로 헹궈낸다. 

세제물에서 조금 비빈 후 깨끗한 물로 헹궈낸다. 

구연산이나 식초 물에 한 번 더 담가 놓으면 더 하얘진다. 시간은 20~30분 정도면 충분하다. 

구연산이나 식초 물에 한 번 더 담가 놓으면 더 하얘진다. 시간은 20~30분 정도면 충분하다. 

이 방법으로 흰 와이셔츠나 티셔츠를 빨아도 누런 때가 잘 빠진다. 단 때가 심하게 탄 목, 겨드랑이 부분은 세제와 과탄산소다 섞은 물에 담가놓기 전에 과탄산소다를 걸쭉하게 녹여 솔로 발라 놨다가 빨면 때가 쏙 빠진다. 
 
글·사진=윤경희 기자 annie@joongang.co.kr 
한 끗 리빙

한 끗 리빙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