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U, 대북제재 명단에 북한인 9명·단체 4곳 추가

유럽연합(EU)은 북한의 최근 대륙간탄도 미사일(ICBM) 발사와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지난 5일 채택한 대북결의 2371호에 따른 대북제재 명단에 북한인 9명과 단체 4곳을 추가했다고 밝혔다.
 
유럽연합(EU)의 외교ㆍ안보정책을 총괄하는 대외관계청(EEAS)은 10일 언론보도문을 통해 EU 이사회가 유엔 결의 2371호 이행을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 [사진공동취재단]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 [사진공동취재단]

 
 
이에 따라 EU에서 유엔 결의에 따라 대북 제재대상으로 지정된 개인은 62명, 단체는 50개로 늘었다. 제재명단에 포함된 개인과 단체는 EU 내 자산이 동결되고, 역내 여행도 금지된다.
 
EU는 이와 별도로 대북 제재를 강화하기 위해 북한 국적자 41명과 단체 7곳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 EU는 “북한이 해외로 송출한 노동자를 귀환시키는 외화수입을 억제하는 등 유엔 결의의 다른 제재 내용도 신속히 이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EEAS의 캐서린 레이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북한은) 동북아 지역과 전 세계의 긴장을 고조시킬 수 있는 추가적인 도발 행위를 자제하라”며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와 비핵화는 평화적인 수단으로 달성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