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시 “부산국제영화제 성공 개최 위해 적극 최선 지원”

[사진 부산국제영화제 홈페이지]

[사진 부산국제영화제 홈페이지]

지난 8일 부산국제영화제(BIFF) 김동호ㆍ강수연 공동집행위원장의 동반 사퇴 발표한 것 등 최근 깊어진 내홍과 관련해 부산시는 “BIFF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9일 밝혔다.
 

“서병수 부산시장 사과 요구 부정적…
이용관 복귀, 300만원 이상의 벌금 받은 사람 공직 채용 불가능”

이병진 부산시 문화관광국장은 이날 기자설명회를 열고 “부산 시민의 뜨거운 사랑과 열정, 영화를 사랑하는 많은 팬과 영화인의 자부심으로 일궈낸 문화 브랜드인 부산국제영화제가 흔들림 없이 세계적인 영화제로 발전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부산국제영화제 강수연 전 집행위원장, 서병수 부산시장,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 송봉근 기자

부산국제영화제 강수연 전 집행위원장, 서병수 부산시장,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 송봉근 기자

그러나 영화제 사무국 등에서 요구한 서병수 부산시장의 공식 사과나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의 복귀 등에 대해선 부정적인 의견을 보였다.  
 
경기침체와 청탁금지법 등 영향으로 위축된 기업 협찬금은 영화제 측에서 당초 예상한 대로 22억5000만원을 차질없이 유치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이 국장은 밝혔다.
 
부산시는 이를 위해 우선 올해 영화제가 성공적으로 열릴 수 있도록 국비 감소액 1억9000만원과 아시아영화아카데미 운영협찬금 부족분 1억5000만원 등 3억4000만원을 추경 예산에 편성해 지원한다.
 
부산시는 올해 영화제의 성공 개최를 위해 영화인들의 전폭적인 지지와 참여를 끌어내도록 9월 초 이전에 영화인 간담회를 열어 영화인들의 건의 사항을 수렴할 예정이다.
 
이 국장은 그러나 서병수 부산시장의 사과 문제에 대해선 ‘다이빙벨’ 상영과 관련해 부산시나 서 시장이 외압을 행사한 사실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 국장은 또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의 복귀 등에 대한 질문에는 “현행 법에 직무와 관련해 300만원 이상의 벌금을 받은 사람은 공직 채용이 불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이 전 집행위원장은 영화 다이빙벨 상영 이후 이어진 부산시와 감사원의 감사 결과에 따라 업무상 횡령혐의로 기소됐다. 1심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2심에서 벌금형으로 감형받았다. 그는 2심 판결에 불복해 대법원에 상고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