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행 끝' 재향군인회, 11일 회장 선거 진행…보훈처 "공명선거 기대"

재향군인회. [중앙포토]

재향군인회. [중앙포토]

제36대 재향군인회 회장 선거를 앞두고 일부 향군 이사들이 법원 낸 선거중지 가처분 신청이 기각되면서 11일 새 회장 선출을 위한 임시전국총회가 열리게 됐다.
 
10일 보훈처와 향군 등에 따르면 이날 회장 선거에 출마하는 입후보자(가나다 순)는 김진호 전 합참의장, 민경자 전 육군본부 여군담당관, 신상태 전 향군 서울시회장, 이선민 전 향군 사무총장, 이진삼 전 육군참모총장, 장경순 전 국회부의장, 최승우 전 예산군수, 하형규 예비역 육군대령 등 8명이다.
 
이중 민 전 여군담당관은 향군 여성회장을 지낸 인물로, 1952년 향군 출범 이후 여군 출신으로는 첫 회장 선거 도전이다.
 
회장 선출을 위한 이날 총회는 구성원 3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의결, 안건 심의, 회장 입후보자 연설회에 이어 대의원 투표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선거는 총회 재적구성원 과반수의 출석과 출석구성원 과반수 찬성으로 당선인을 뽑고, 1차 투표에서 과반수 이상의 득표자가 없을 경우 다수 득표 순위 2명만 2차 투표를 해 최종 당선자를 결정한다.
 
2차 투표에서도 과반수 득표자가 없을 경우에는 결선 투표를 진행해 다수 득표자가 최종 당선인으로 확정된다.
 
관리·감독기관인 국가보훈처는 기각 결정 직후 낸 보도자료에서 "제36대 회장 선거는 향군 개혁의 첫 단추이자 금품선거의 악순환을 끊어내는 매우 중요한 선거이고, 최소한 금품선거 의혹만큼은 해소하고 선거를 치러야 한다는데 내·외부의 공감을 명심하여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향군은 지난 2015년 4월 제35대 선거에서 당선된 조남풍 전 회장이 배임수재 혐의로 기소돼 지난 4월 대법원에서 1년 6개월의 실형이 확정됐다.
 
이에 앞서 향군은 지난해 1월초 조 전 회장을 해임하고 차기 회장을 뽑으려고 했지만 일부 후보들이 조 전 회장의 비리와 무관하지 않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선거를 치르지 못했다.
 
올해 2월에도 회장선거를 치를 예정이었지만, 법원이 선거 중지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여 무산되는 등 파행이 계속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