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박기영 문제 송구…과학기술혁신 주도한 적임자 功 봐야"

청와대는 10일 박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차관급) 임명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인사 문제로 걱정을 끼쳐드려 국민께 송구하다”면서도 “박 본부장의 과(過)와 함께 공(功)도 함께 평가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10일 서울 역삼동 과학기술회관에서 과학계 원로 및 단체들과 정책간담회를 주재했다. 강정현 기자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10일 서울 역삼동 과학기술회관에서 과학계 원로 및 단체들과 정책간담회를 주재했다. 강정현 기자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긴급 브리핑을 통해 “모두 아시는 바와 같이 우리나라의 IT 분야와 과학기술 분야의 국가경쟁력은 참여정부 시절 가장 높았다. 그 점에서 박 본부장은 공도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변인은 “박기영 과기혁신본부장은 황우석 교수 사건 당시 과기보좌관이어서 그 사건에 무거운 책임이 있다”면서도 “박 본부장은 황우석 교수 사건의 책임을 지고 과기보좌관직에서 물러난 바 있다”고 했다.
 
특히 “박 본부장은 참여정부 때 과기부총리제와 과기혁신본부 신설 구상을 주도한 주역 중 한 명”이라며 “그래서 그의 과(過)가 적지 않지만 과기혁신본부장에 적임이라고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과기혁신본부장은 그가 오래전 했던 과기보좌관과 같은 급의 직책이고 더 나은 자리도 아님을 고려했다”며 “이런 취지에 널리 이해를 구하며 과학기술계의 의견을 경청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박 본부장은 황우석 전 서울대 교수 연구 조작 사건에 연루된 주요 인물이자 당시 과학정책 책임자로서 부적절하다는 이유로 지난 7일 임명 직후부터 과학계의 거센 퇴진 압박을 받아 왔다.

 
박 본부장은 이날 과학계와의 간담회에서 황우석 사태와 관련해 11년 만에 사과하면서 “일할 기회를 주신다면 혼신의 노력을 다해 일로써 보답하고 싶다”며 사퇴 요구를 일축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