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예계에만 있다고? 세대 훌쩍 뛰어넘는 '판박이 외모' 소유자들 누구

송영무 국방부 장관(왼쪽)과 송병선 선생. [사진 중앙포토, 국가보훈처 까페]

송영무 국방부 장관(왼쪽)과 송병선 선생. [사진 중앙포토, 국가보훈처 까페]

송영무 국방부 장관의 고조부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재조명되고 있다. 송 장관과 '똑 닮은' 외모 때문이다.
2006년 11월 국가보훈처는 송병선 선생을 '이달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했다. [사진 국가보훈처 카페]

2006년 11월 국가보훈처는 송병선 선생을 '이달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했다. [사진 국가보훈처 카페]

송 장관 고조부는 송병선 선생(1836~1905)이다. 송병선 선생은 1905년 을사늑약 후 고종 황제를 알현해 '을사오적을 처형할 것' 등과 같은 내용이 담긴 상소를 바쳤다. 이후 국권을 강탈당한 데 대한 통분으로 황제·국민·유생들에게 유서를 남겨 놓고 세 차례에 걸쳐 독약 다량을 마시고 자결했다. 유서에서는 을사오적 처형, 을사늑약 파기 및 의(義)로써 궐기하여 국권을 회복할 것을 호소했다. 송 장관은 우암 송시열 선생의 후손이라고 자신을 소개한다. 송 장관은 "'선조의 뜻에 따라 선비의 길을 걸으라'를 가훈으로 삼았다"고 밝힌 바 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 박종근 기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 박종근 기자

송병선 선생과 3대 차이가 나는 송 장관은 고조부와 짙은 쌍꺼풀, 날렵한 코가 닮았다. 이를 본 네티즌은 "신기하다" "두 분 다 외모에서 강직함이 느껴진다" 등과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송 장관 뿐 아니라 자신의 조상과 비슷한 외모를 가진 정계 인물이 하나 더 있다. 바로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이다. 
원균 장군 초상화(왼쪽)와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 채널A 방송 캡처]

원균 장군 초상화(왼쪽)와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 채널A 방송 캡처]

원 의원은 조선 중기 무인 원균 장군(1540∼1597)의 직계 후손이다. 전해 내려오는 원균 장군의 초상화와 비교했을 때 원 의원과 흡사하다는 평이 나온다. 임진왜란 때 경상우수사, 삼도수군통제사 등을 지낸 원균 장군은 옥포해전과 한산도·부산포 해전 등에 참전했다. 이순신 장군이 파직당하자 수군통제사에 올랐고, 칠천량해전에서 대패해 최후를 마쳤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