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원, "한국타이어, 폐암으로 숨진 직원 유족에 1억 지급하라" 판결

한국타이어 생산관리팀에서 근무하다가 유독물질에 중독돼 폐암으로 사망했다며 이 회사 직원의 유족이 회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 소송에서 이겼다. 타이어 제작 과정에서 발생한 화학물질로 인한 사망에 대해 한국타이어의 책임을 인정한 사실상 첫 판결이다.
 

"근로자 안전 배려 의무 다하지 않아"
발병과 인과관계 인정…회사 책임 50%

서울중앙지법 민사63단독 정재욱 판사는 10일 고(故) 안모씨의 부인과 자녀 세 명이 한국타이어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회사는 안씨의 부인에게 1466만원, 세 자녀에게 각각 2940만원 등 총 1억280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1993년 12월 한국타이어에 입사한 안씨는 생산관리팀 등에서 일하다가 2009년 9월 유해물질 중독으로 인한 폐암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안씨는 근로복지공단으로부터 업무상 재해를 인정받고 요양하던 중 병세 악화로 2015년 1월 사망했다.
 
안씨의 가족들은 “회사가 근로자의 생명과 건강을 해치는 일이 없도록 물적 환경을 정비해야한다고 규정한 산업안전보건법상 안전보호 의무를 위반했다”며 같은해 소송을 제기했다.
 
정 판사는 먼저 한국타이어가 근로자에 대한 안전보호 의무를 다하지 못했다고 판단했다.
 
정 판사는 “한국타이어가 타이어 제조와 발암 사이의 연관성을 충분히 인지하고 마스크 지급 및 배기·냉각 장치 설치 등을 한 점은 인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데다가 섭씨 40도 이상의 고온 환경에서 근무해 근로자들의 피로가 누적됐다”며 “‘삼진 아웃제’ 등 마스크 착용을 독려하는 행위만으론 충분히 안전 배려 의무를 다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결 이유를 설명했다.
 
정 판사는 회사가 안전보호 의무를 다하지 않은 것이 안씨의 폐암과도 관련이 있다고 봤다. 정 판사는 “안씨가 입사 뒤 2년을 제외한 15년 8개월 동안 고무 흄(타이어 등 고무를 쪄서 제품을 만들 때 생기는 증기)에 많이 노출되는 공정 라인에서 근무했다”며 “안씨의 폐암 발병과 관련해 의학적인 다른 조건이 밝혀지지 않았다면 작업 중 가장 많이 노출된 고무 흄이 폐암의 원인이 됐다고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 판사는 “안씨가 비흡연자이고 가족력 등 질병과 관련된 다른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점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2006년 5월~2007년 9월 사이에 안씨 외의 폐암 사망 근로자가 5명에 불과하고 안씨와 다른 근로자들이 마스크를 쓰지 않고 작업한 점 등을 고려해 한국타이어의 책임을 50%로 제한했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