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택시운전사' 9일만에 600만 돌파…올해 최단 기간

영화 '택시운전사' 포스터

영화 '택시운전사' 포스터

영화 '택시운전사'가 개봉 9일 만에 600만 관객을 돌파했다.  
 
'택시운전사' 투자·배급을 맡은 쇼박스는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택시운전사'가 오늘 오후 2시 30분 기준 누적 관객수600만1694명명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택시운전사'는 개봉 2일 만에 100만, 3일 만에 200만, 4일 만에 300만, 5일 만에 400만, 7일 만에 500만을 돌파한 데 이어 9일 만에 600만 관객을 동원했다.  
 
이로써 '택시운전사'는 2017년 개봉 영화 중 최단기간 600만 돌파 기록을 달성했다. 경쟁작인 '군함도'의 600만 돌파 속도보다 사흘 빠른 기록이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가 통금 전에 광주를 다녀오면 큰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 기자를 태우고 광주로 향하는 이야기를 다루는 영화다. 송강호, 토마스 크레취만, 유해진, 류준열 등이 출연하며 '고지전' '의형제'의 장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