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국제영화제 내부 진통, 표면화

[매거진M] 제22회 영화제 개최를 두 달 앞두고, 부산국제영화제가 또 다시 내홍에 부딪혔다. 지난 8월 8일 김동호(80) 이사장과 강수연(51) 집행위원장은 “최근 일련의 사태에 책임지고 올해 10월 21일 영화제 폐막식을 마지막으로 사퇴한다”고 밝혔다.  
 
같은 날 불과 몇 분 앞서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 전 직원은 “영화제 정상화를 위해 서병수 부산시장의 공개 사과,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의 복귀, 국내외 영화인들의 지지와 참여를 호소”하는 성명서를 냈다.  
 
사무국 측은 이 성명서에서, 사태 해결을 위해 2015년 취임한 강 위원장의 “영화제 운영에 대한 소통 단절과 독단적 행보는 도가 지나쳤다”며 “‘다이빙벨’(2014, 이상호●안해룡 감독) 상영을 막았던 장본인이자, 비겁한 조건을 달아 이 전 위원장 사퇴를 종용한 서 시장에게 (강 위원장이) 책임을 묻기는커녕 면죄부를 줬다”고 했다. 이 전 위원장은 ‘다이빙벨’ 상영 후 감사원에 의해 업무상 횡령혐의로 기소됐다. 1심에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 2심에서 500만원 벌금형을 선고받고 대법원에 상고장을 낸 상태다.  
 
사무국 측은 또 “강 위원장이 최근 독단적으로 부집행위원장에 임명한 자의 잘못에 대해서도 제대로 조사●조치하지 않았다”고 했다. 영화제 관계자에 따르면, 김지석 전 부집행위원장/수석프로그래머가 지난 5월 칸국제영화제 참석 중 현지에서 갑작스레 별세한 뒤 6월 홍효숙 프로그래머가 부집행위원장으로 임명됐으나, 직원들의 반발로 보직 사임에 이어 사표를 냈다.  
 
김 이사장과 강 위원장의 사퇴 결정은 사무국 전 직원의 성명서에 대한 입장 표명으로 해석된다. 이에 사무국 관계자는 “논의의 자리를 만들고 타결점을 찾자는 것이지, 사퇴를 요구한 건 아니었다”고 했다. 영화제 프로그래머들은 아직 공식 입장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다만, 남동철 프로그래머는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강 위원장과 김 이사장이 이 전 위원장의 복귀를 막고 있는 듯한 뉘앙스”의 일부 언론 보도에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한 바 있다.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 공식기자회견 당시 강수연 집행위원장(왼쪽), 김동호 이사장(가운데), 김지석 수석프로그래머(오른쪽)/ 송봉근 기자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 공식기자회견 당시 강수연 집행위원장(왼쪽), 김동호 이사장(가운데), 김지석 수석프로그래머(오른쪽)/ 송봉근 기자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