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스터리 교통사고' 승용차에 부딪친 뒤 360m 돌진해 건물 들이받은 택시

새벽 시간 교차로에서 차체 측면을 승용차에 들이받힌 택시가 충돌 후 360여m를 돌진해 병원 건물에 부딪치고서야 멈추는 수수께끼 같은 사고가 일어났다.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10일 오전 3시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의 한 사거리에서 북쪽으로 직진하던 B(44)씨의 볼보 승용차가 서쪽으로 직진하던 A(53)씨의 택시의 측면를 들이받는 사고가 났다.
 
사고 당시 두 차량의 속력은 각각 20~30㎞에 불과했다. 그러나 택시는 빗길에서 일어난 사고 충격에 방향이 크게 뒤틀렸다.
사고현장.[사진 연합뉴스]

사고현장.[사진 연합뉴스]

 
이 사고로 택시는 바로 멈춰 서지 못하고 볼보 승용차가 지나온 도로를 시속 30㎞ 정도의 속도로 360m를 더 달리다가 도로 끝에 있는 한 정형외과 병원 건물을 들이받았다.
사고현장.[사진 연합뉴스]

사고현장.[사진 연합뉴스]

 
이로 인해 병원 건물 1층 현관 유리문이 파손됐다. 다행히 현관 주변에 사람이 없어 인명피해는 생기지 않았다.
 
A씨는 "사고 후 제동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고, 시동도 꺼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B씨는 "비가 내려서 택시를 잘 보지 못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충돌 사고 후 택시를 세울 수 없었다는 A씨의 주장에 따라 조사하고 있다"라며 "운전자는 모두 다치지 않았고, 상호 보험으로 처리하는 것으로 결론 났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택시 차체 결함 여부를 조사 의뢰할 계획이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